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INCHEON NA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ota Wangsa 01/28 02/12 PIL Korea
    St. Mary 02/04 02/19 PIL Korea
    St. Mary 02/18 03/05 PIL Korea
  • BUSAN HALDI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Leon 01/28 02/24 PIL Korea
    Cma Cgm Dalila 02/04 03/03 PIL Korea
  • BUSAN HAZIR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mirates Wafa 01/30 03/07 Chun Jee Shipping
    Emirates Sana 02/13 03/21 SEA LEAD
    Emirates Sana 02/13 03/22 FARMKO GLS
  • BUSAN BATANGA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ribo Maersk 01/30 02/12 MCC TRANSPORT
  • BUSAN MERA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pectrum N 01/28 02/14 MCC TRANSPORT
    Northern Defender 01/28 02/21 MCC TRANSPORT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mainnews_img
인천-옌타이 카페리항로 3만3000t급 신조선 발주
한중간 카페리항로를 운항하게 될 또 한 척의 신조선이 지어진다. 인천과 중국 산둥성 옌타이 구간을 운항 중인 한중훼리는 중국선박중공업그룹(CSIC) 자회사인 톈진신강선박중공업에 3만3000t(총톤수)급 신조선을 발주했다고 23일 밝혔다. 한중훼리는 지난 2016년부터 중국 측 투자자인 코스코를 통해 신조선 건조를 추진해왔으며 선박 세부 설계를 확정하고 지난해 12월20일 조선소와 신조 계약을 체결했다. 신조선은 길이 189.5m, 폭 26.5m, 최대속도 23노트, 평균속도 21노트로, 여객 700명, 화물 313TEU를 실을 수 있다. 객실은 VIP 2인실 4개와, 일반 2인실 46개, 4인실 150개로 구성돼 있다. 현재 운항 중인 1만6071t급 <향설란>호(사진)에 비해 길이는 39.05m, 폭은 2.5m 크고, 수송능력도 여객은 308명, 화물은 20TEU 많다. 특히 <향설란>호가 크레인을 이용해 화물을 하역하는 LO-LO형 선박이라면 신조선은 차량으로 화물을 싣고 내리는 RO-RO형 선박이다. 선박은 중국에 국적을 등록한 뒤 내년 10월께 인천-옌타이 뱃길에 투입돼 물살을 가를 예정이다. 선가는 5900만달러로 파악된다. 한중훼리는 신조선 투입을 통해 인천 신국제여객부두 환경에 대응한다는 구상이다. 인천 신국제여객터미널 내 카페리부두는 내년 하반기 개장할 예정으로, 갠트리크레인 등 하역시설이 갖춰져 있지 않아 LO-LO형 여객선이 이용하기엔 어려움이 클 것으로 관측된다. 회사 관계자는 “신국제여객터미널 개장에 맞춰 신조선을 도입해 운항에 들어갈 예정”이라며 “대폭 개선된 객실과 편의시설, RO-RO 하역방식을 통해 고품격의 배여행과 화물수송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한중카페리항로에선 총 8척의 신조선이 지어지게 됐다. 앞서 지난 2016년과 9월과 12월 화동해운의 <화동명주8>, 단동국제항운의 <동방명주8>호가 인도됐고 지난해 5월과 12월 연태훼리의 <오션블루웨일>, 연운항훼리의 <하머니윈강>이 각각 취항했다. 선박 건조는 모두 황하이(黃海)조선에서 맡았다. 이 가운데 <동방명주8>호는 연안여객선항로를 운영 중인 대저건설에 매각됐다. 아울러 한중훼리 선박 외에 3척의 신조선이 지어지고 있다. 황하이조선에서 막바지 공정을 벌이고 있는 석도국제훼리의 <신석도명주>가 올해 1분기 인도될 예정이며 위동항운의 <뉴골든브리지7>과 교동훼리의 <뉴그랜드피스>가 9~10월께 취항한다. 위동항운은 현대미포조선, 교동훼리는 중국 펑예(楓葉, Maple Leaf)조선에서 각각 선박을 신조 중이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KSG 방송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유럽항로, 수출 물동량 2개월만에 반등
유럽항로 수출 물동량이 한국과 베트남 수요에 힘입어 2개월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영국 컨테이너트레이드스터티스틱스(CTS)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아시아발 유럽행 컨테이너 물동량이 전월 대비 0.2% 증가한 117만9000TEU를 기록했다. 선적지별로 보면 점유율 70% 이상인 중국 물동량이 전월 대비 0.3% 증가한 84만7000TEU를 기록했고, 2위 한국과 3위 베트남은 각각 2.3%, 2.7% 증가해 8만1000TEU와 5만4000TEU를 달성했다. 태국이 전월 대비 4.3% 하락한 3만9000TEU 일본은 2.9% 하락한 3만2000TEU 인도네시아가 3.2% 증가한 3만 1000TEU 말레이시아는 6.8% 상승한 2만9000TEU순이었다. 도착지별로는 서·북유럽 국가가 전월 대비 0.1% 증가한 74만6000TEU 지중해 동부·흑해가 5.7% 증가한 23만9000TEU 서부·북아프리카가 5.4% 감소한 19만4000TEU였다. 지중해 서부·북아프리카 물동량은 2개월 연속 감소했다. 이 중 상위 3개국은 모두 역신장했다. 1위 영국이 6% 감소한 15만5000TEU, 2위 네덜란드가 1.3% 감소한 13만5000TEU, 3위 독일이 5.7% 감소한 13만2000TEU였다. 11월까지 누계 물동량은 4.3% 증가한 1441만7000TEU로, 집계를 시작한 이후 역대 최대치였던 2014년 수준을 웃돌았다. 아시아 수입항로 11월 물동량은 지난해 동월 대비 7% 증가한 67만 1000TEU로 3개월 만에 플러스 성장를 보였다. 일본은 3.55TEU 감소한 5만 TEU였다. 지난해 1~11월 누계는 전년 동기 대비 5% 증가한 714만 4000TEU로, 이달까지 누계로는 과거 최다 수준이다.

포토 뉴스 더보기

해운지수 그래프

.
준비중.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