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5 17:06
아마존에서 우체국쇼핑 상품 판매된다
세계인이 사랑하는 김, 홍삼 등 우체국쇼핑 상품이 알리바바와 아마존에서 판매된다.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는 우체국쇼핑 10개 상품이 알리바바는 광군제인 11일부터, 아마존은 블랙프라이데이(23일) 1주일 전인 16일부터 판매된다고 밝혔다.

상품 판매는 해외배송이 가능하고 통관·검역 상 문제가 없는 제품으로 현지 선호도가 높은 김, 홍삼제품, 마유비누, 키즈마스크 등 10가지이다.

알리바바는 한국무역협회 해외판매 전용 온라인 쇼핑몰인 Kmall24를 통해 판매되며, 연말까지 무료로 배송된다. 아마존은 전용 물류배송방식 적용과 상품정보의 현지화 등을 위해 대행사를 통해 판매된다.

김은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 관광객들이 자기나라로 돌아갈 때 구입할 정도로 인기가 높으며, 홍삼은 품질이 우수해 중국 등 해외시장에서 인기가 높다. 우정사업본부는 농어촌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수출 확대를 위해 우체국쇼핑 상품의 글로벌 쇼핑몰 입점을 추진해 왔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우체국쇼핑 상품의 글로벌 쇼핑몰 판매로 우리나라 우수상품을 전 세계에 알리게 됐다”면서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 제품의 해외 수출이 늘어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배종완 기자 jwbae@ksg.co.kr >

맨위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