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06 08:45

짐보관 마타주, 16억원 투자 유치

월 매출액 150% 성장세 보여

온디맨드 짐 보관 서비스 마타주를 제공하는 (주)마타컴퍼니가 엔젤 투자사로부터 16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 계약을 맺었다고 6일 밝혔다.

마타주는 모바일 앱을 통해 물건을 맡겼다가 필요할 때 찾아 쓸 수 있는 생활편의서비스로,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이용하고 물건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지난 3월부터 원룸 및 오피스텔 거주자들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1회 이용 인당 평균 매출 7만원 이상, 서비스 추천 지수 77% 등 실제 이용자들의 평균 이용 금액과 만족도가 높다. 현재 150% 이상의 꾸준한 월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마타주는 이번에 확보한 투자 자금을 창고 확보, 배차 및 입출고물류 시스템 고도화 등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투자사 관계자는 “마타주는 좁은 공간에 거주할 수밖에 없는 현대 도시인들의 주거 환경 문제를 빠르게 개선시킬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라며 “해외에서 이미 검증이 완료된 스토리지 서비스는 1인가구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우리나라에서도 약 5000억원 규모의 시장이 예측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자체 물류 시스템을 보유하고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추진하는 등 시장의 선두주자로 탄탄한 입지를 다져왔다는 점에서 마타주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마타컴퍼니 이주미 대표는 “마타주는 단순히 물건을 보관하는 창고 서비스를 넘어 고객들의 공간과 물건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 물건계의 드롭박스가 되고자 한다”며 “하반기에는 1~2인 가구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배송 방식, 방문 시간, 상품의 다양화를 진행 중이고, 물류 시스템 고도화로 운영 효율성을 추구하여 앞으로도 꾸준히 성장하는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김동민 기자 dmkim@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HANTO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ithi Bhum 02/17 02/24 Pan Ocean
    Yangming Initiative 02/21 03/02 T.S. Line Ltd
    Navios Vermilion 02/21 03/05 T.S. Line Ltd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Penang 02/18 02/20 KMTC
    Apl Atlanta 02/19 02/21 T.S. Line Ltd
    Sunny Daisy 02/19 02/22 Namsung
  • INCHEO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sian Emperor 02/17 02/23 Wilhelmsen
    Pancon Success 02/20 02/23 Doowoo
    Sunny Calla 02/20 02/23 Namsung
  • BUSAN TORONT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angming Upsurgence 02/20 03/18 ONE KOREA
    Westwood Rainier 02/22 03/21 Hyopwoon Inter
    Budapest Express 02/27 03/25 ONE KOREA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pl Atlanta 02/19 03/06 T.S. Line Ltd
    Kmtc Tianjin 02/20 03/02 KMTC
    Kmtc Tianjin 02/21 03/02 KMTC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