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7 10:08

에미레이트 항공, 화물실적 힘 입어 수익 대폭 성장

매출 252억 달러로 작년比 9% 증가
에미레이트 항공이 2017-18 회계연도 수익이 전년대비 124% 성장해 7억6200만 달러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에미레이트 항공의 모기업인 에미레이트 그룹은 2017-18 회계연도 재무성과 보고를 통해 11억 달러의 수익을 기록하며, 30년 연속 흑자 경영을 달성했다.

그룹 매출은 사상 최대 규모인 272억 달러를 기록하여 전년대비 8% 상승했으며, 그룹의 현금 보유고는 전년대비 33%  증가한 69억 달러로 집계되었다.

에미레이트 그룹 쉐이크 아흐메드 회장(Sheikh Ahamed bin Saeed Al Maktoum)은 “올해는 에미레이트 그룹이 30년 연속 흑자라는 대기록을 달성한 의미있는 한 해”라며 “불안정한 국제정세 뿐만 아니라 유가 상승, 아프리카의 환율 평가절하 등의 어려운 경제상황에도 에미레이트 그룹은 항공 화물 산업 부문 회복을 비롯 달러화 대비 주요국 통화 강세 등의 배경을 통해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쉐이크 아흐메드 회장은 또 “에미레이트 그룹은 올 한 해 사업 확장 및 매출 성장을 이루는 한편, 비용 절감에도 힘쓰는 등 매년 새로운 어려움을 마주할 때마다 그룹 차원에서 함께 기민하게 대처해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에미레이트 항공과 드나타는 고객들에게 안전하고, 효율적인 하이퀄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집중할 것이며, 지속가능한 성장 여정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테크놀로지와 인프라 등에 투자를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배종완 기자 jwba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GWANGYANG KOB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eung-a Jakarta 07/19 07/22 Namsung
    Heung-a Jakarta 07/19 07/22 Pan Ocean
    Heung-a Jakarta 07/19 07/22 Sinokor
  • PYEONGTAEK XING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acific Carrier 07/19 07/21 Dong Young
    Pacific Carrier 07/19 07/21 Doowoo
    Pacific Carrier 07/19 07/21 Sinokor
  • PYEONGTAEK XING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acific Carrier 07/19 07/21 Dong Young
    Pacific Carrier 07/19 07/21 Doowoo
    Pacific Carrier 07/19 07/21 Sinokor
  • BUSAN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Shidao 07/18 07/25 SITC
    Wan Hai 263 07/18 07/26 Wan hai
    Moonchild 07/19 07/24 CK Line
  • BUSAN MONTEVIDE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ol Beauty 07/21 09/02 ONE KOREA
    San Vicente 07/24 09/10 ONE KOREA
    San Vicente 07/24 09/10 HMM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