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10 10:23
대한항공, 지난해 영업익 1조1208억 전년比 27% ↑
매출액은 1.6% 증가한 11조7319억 달성
 

대한항공이 영업호조 및 저유가 기조에 힘입어 6년만에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대한항공은 10일 영업실적보고를 통해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대비 1.6% 증가한 11조7319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26.9% 증가한 1조1208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당기순손익은 -5630억원으로 한진해운 관련 손실 반영과 외화환산차손에 따라 적자가 지속됐다.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16.5% 감소한 178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0.5% 증가한 2조9292억원을 기록했으며 당기순손익은 환율 상승에 따른 외화환산차손으로 -6419억원을 기록, 전년동기대비 적자전환했다.
 
여객 부문에서는 동남아노선 3%, 대양주노선 3%, 중국노선, 2%, 구주노선 2% 등 견실한 수송실적(RPK, Revenue Passenger Kilometer) 상승이 이어졌으며 한국발 수송객이 3% 늘어나는 등 전체 수송객이 2% 증가했다.
 
화물 부문에서는 일본노선 15%, 동남아노선 12%, 중국노선 9%, 구주노선 6%, 미주노선 3% 등 대부분 노선에서 수송실적(FTK, Freight Ton Kilometer)이 증가했으며, 해외발 화물 수송이 9% 늘어남에 따라 전체 수송톤은 8% 증가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올해 여객 부문에서는 한국발 수요 호조세에 따른 완만한 수요 성장이 예상된다"며 "화물 부문에서는 글로벌 경기회복세 및 무역량 증가에 따라 고수익 화물 유치 및 탄력적 공급 조정으로 수익성을 제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올해 세계 항공여객 수요는 전년 대비 5.1%, 세계 항공화물 수요는 3.3%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 정지혜 기자 jhju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BANDAR ABBA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span Ganges 05/24 06/21 PIL Korea
    SeaSpan Yangtze 05/31 06/28 PIL Korea
    Shabdis 06/02 06/20 Compass Maritime
  • BUSAN TANJUNG PELEPA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exas 06/03 06/15 Kukbo Express
    Anna S 06/04 06/12 MCC TRANSPORT
    Anna S 06/04 06/12 MCC TRANSPORT
  • BUSAN BANDAR ABBA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span Ganges 05/24 06/21 PIL Korea
    SeaSpan Yangtze 05/31 06/28 PIL Korea
    Shabdis 06/02 06/20 Compass Maritime
  • BUSAN VARN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Zim Vancouver 06/01 07/08 ZIM KOREA LTD.
    Silvia 06/08 07/15 ZIM KOREA LTD.
    Zim Genova 06/15 07/22 ZIM KOREA LTD.
  • GWANGYANG MANIL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villia 05/31 06/07 Namsung
    Wan Hai 213 06/02 06/12 Wan hai
    Wan Hai 213 06/02 06/13 Wan hai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