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6 15:38
현대중공업그룹 누계 수주실적 3년來 최대
4월 한달간 18척 9억弗 계약완료, 추가 5척 계약 기대

조선시황이 침체된 가운데 현대중공업그룹 조선3사가 반등의 청신호를 밝혔다.

26일 현대중공업그룹에 따르면 올 들어 조선 3사(현대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가 총 39척 23억달러의 수주실적을 올렸다. 이는 2014년이후 3년 만에 최대치다.

4월 한 달 동안에만 18척 9억달러의 계약을 체결하며 수주실적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또 수주계약 문의가 계속 들어오고 있어 5월에도 수주 계약이 잇따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수주한 선박을 선종별로 살펴보면, 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 포함)은 탱크선 13척, 가스선 2척 등 총 15척 14억달러, 현대미포조선은 PC선 18척, 기타선종 6척 등 총 24척 9억달러를 수주했다.

특히 4월 체결된 수주계약이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4월에만 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포함)은 5척 4억2천만달러, 현대미포조선은 13척 4억3천만달러의 수주계약을 체결했다. 옵션 분까지 포함 시 4월 한 달간 최대 31척 15억불의 수주실적을 기록하게 된다. 또 현대중공업은 이달 말경 LPG운반선과 수에즈막스급 유조선 등 총 3척을 계약할 예정이며, 현대미포조선은 LNG벙커링선 2척을 추가 계약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선업계 전반적으로 불황을 겪고 있는 가운데, 현대중공업그룹 조선3사가 대규모 수주실적을 거둔 주요 원인으로 친환경 선박에 대한 기술력과 조선업계 중에서 선제적으로 경영개선계획을 수행함으로써 눈에 띄는 안정적인 재무 건전성을 갖추게 된 점이 꼽히고 있다.

실제 유럽 선주사들은 최근 선박연비와 품질에만 중점을 두고 발주하는 것에서 벗어나 선박을 적기에 인도받기 위해 한국 조선업체들의 재무상태를 최우선적으로 살피는 것으로 알려졌다. 몇몇 선주사들은 현대중공업의 재무상태에 높은 평가를 내린 한편, 현대글로벌서비스를 통해 인도받은 선박을 지속적으로 A/S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큰 만족을 표하기도 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올 들어 수주실적이 호조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수주관련 문의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두배이상 늘어났다”며 “친환경 기술력과 안정적인 재무건전성을 바탕으로 영업활동에 적극 나섬으로써 5월에도 좋은 소식을 들려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BANDAR ABBA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span Ganges 05/24 06/21 PIL Korea
    SeaSpan Yangtze 05/31 06/28 PIL Korea
    Shabdis 06/02 06/20 Compass Maritime
  • BUSAN TANJUNG PELEPA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exas 06/03 06/15 Kukbo Express
    Anna S 06/04 06/12 MCC TRANSPORT
    Anna S 06/04 06/12 MCC TRANSPORT
  • BUSAN BANDAR ABBA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span Ganges 05/24 06/21 PIL Korea
    SeaSpan Yangtze 05/31 06/28 PIL Korea
    Shabdis 06/02 06/20 Compass Maritime
  • BUSAN VARN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Zim Vancouver 06/01 07/08 ZIM KOREA LTD.
    Silvia 06/08 07/15 ZIM KOREA LTD.
    Zim Genova 06/15 07/22 ZIM KOREA LTD.
  • GWANGYANG MANIL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villia 05/31 06/07 Namsung
    Wan Hai 213 06/02 06/12 Wan hai
    Wan Hai 213 06/02 06/13 Wan hai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