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2 10:04
선박관리선원노조, 홍콩항 억류 케이에스마린 선원 전원 송환
유기선원 구제 법 시행 이후 첫 사례

 

선주의 채무 불이행으로 선박이 압류돼 홍콩항에 억류돼 있던 선원들이 소속 노조의 지원으로 4개월여 만에 전원 무사히 송환됐다.

12일 전국선박관리선원노동조합에 따르면 홍콩항에 억류돼 있던 케이에스마린의 8500t급 선박 <케이와이비너스>호 선원들이 모두 본국으로 돌아왔다.

선박은 지난 4월25일 연료 공급 차 홍콩항에 들렀다가 압류되고 말았다. 선주의 경영악화와 채무불이행이 원인이었다.

선원들은 이미 파산상태인 선주와의 연락이 단절되면서 유기상태에 빠졌고 선박은 채권단에 의해 경매에 들어갔다. 선박엔 이상훈 선장을 비롯해 한국인 6명과 인도네시아 5명 미얀마 선원 9명 등 총 20명의 선원이 타고 있었다.

선박관리노조는 소식이 전해지자 가장 시급한 문제인 선원들의 송환 절차에 착수했다. 해양수산부 외교부 등 정부 부처와 정보를 교환하는 한편 선원들의 체불임금을 해결하기 위해 선주와 선박관리회사, 보험사인 재팬P&I 등과 유기적으로 협의했다.

특히 국제적으로 교류와 협력을 해왔던 홍콩선원노조(HKSU)와도 연대해 선원들이 현지에서 직접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노조의 지원으로 선원들은 재팬P&I로부터 송환비용과 체불임금 4개월분, 기타 권리로써 유급휴가급 4개월분, 퇴직금 4개월분을 지급받고 지난 8월25일 전원 본국으로 송환됐다.

<케이와이비너스>호 선원들의 억류와 유기는 지난 1월18일 선원 유기에 대한 선주의 책임을 명확히 한 개정 선원법이 시행된 이후 첫 사례다.

박성용 선박관리노조 위원장은 “무책임한 선주 때문에 발생하는 선원 유기에 즉각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방안과 절차가 조속히 정착될 수 있도록 정부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LONG BEAC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Gunde Maersk 11/20 12/03 Hamburg Sud Korea
    Hannover Bridge 11/22 12/03 MOL KOREA
    Oocl Canada 11/22 12/04 OOCL Korea
  • BUSAN HAM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Ingy 11/25 12/24 Tongjin
    Msc Ingy 11/25 12/29 HMM
    Al Mashrab 11/26 12/30 K-Line Korea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Tancredi 11/19 12/18 Kukbo Express
    Hyundai Force 11/23 12/11 Woosung Maritime
    Hyundai Force 11/23 12/11 Heung-A
  • GWANGYANG KAOHSIU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orthern Valence 11/22 11/27 CMA CGM Korea
    Hyundai Dream 11/23 11/28 HMM
    Northern Valence 11/24 11/27 Sinokor
  • BUSAN LE HAV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l Mashrab 11/26 12/31 MOL KOREA
    Hamburg Express 11/26 01/09 K-Line Korea
    Maersk Honam 11/28 01/06 MSC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