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2 16:37
여수·광양세관 신임 세관장 취임
수출기업 지원과 국민보호 위한 관세행정 지원

여수와 광양지역 세관장이 각각 11일 취임식을 가졌다.

여수세관은 제60대 김길주 세관장이 취임식을 여수세관에서 가졌으며, 광양세관은 제 14대 김재권 세관장이 광양세관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김길주 여수세관장은 취임식에서 “수출입업체가 최적의 상황에서 기업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관세행정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하며, 테러·마약·불량 먹거리 등의 국내반입을 차단해 국민 건강과 사회안전 확보에 온 힘을 기울일 것”을 강조했다.

김재권 광양세관장은 취임식에서 “최근 높아지고 있는 보호무역에 대응하기 위해 수출기업 지원에 힘을 쏟고, 현장과 국민 중심의 규제개혁 등 맞춤형 지원체제를 구축하겠다”고 취임사를 밝였다.

더불어 “국가재정 뒷받침을 위해 세수를 확보하고, 불법·불량 수입품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신임 김재권 광양세관장은 경북 고령 출신으로 1983년 관세청에 임용, 재정경제부 관세제도과, 산업관세과, 행정자치부 제주특별자치도 추진지원단, 관세청 세원심사과, 부산세관 심사총괄과, 김포공항세관장 등을 역임했다.

신임 김길주 여수세관장은 1983년 관세청에 임용됐으며, 서울세관 외환조사과, 부산세관 심사총괄과 및 관세청 외환조사과 등을 거친 조사심사분야 전문가로 알려졌다.

< 여수광양=최영현 통신원 kycyh@hanmail.net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LONG BEAC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Gunde Maersk 11/20 12/03 Hamburg Sud Korea
    Hannover Bridge 11/22 12/03 MOL KOREA
    Oocl Canada 11/22 12/04 OOCL Korea
  • BUSAN HAM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Ingy 11/25 12/24 Tongjin
    Msc Ingy 11/25 12/29 HMM
    Al Mashrab 11/26 12/30 K-Line Korea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Tancredi 11/19 12/18 Kukbo Express
    Hyundai Force 11/23 12/11 Woosung Maritime
    Hyundai Force 11/23 12/11 Heung-A
  • GWANGYANG KAOHSIU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orthern Valence 11/22 11/27 CMA CGM Korea
    Hyundai Dream 11/23 11/28 HMM
    Northern Valence 11/24 11/27 Sinokor
  • BUSAN LE HAV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l Mashrab 11/26 12/31 MOL KOREA
    Hamburg Express 11/26 01/09 K-Line Korea
    Maersk Honam 11/28 01/06 MSC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