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21:11
폴라리스쉬핑, 현대중공업에 VLOC 무더기 발주
브라질 발레와의 용선계약으로 발주 진행
▲ 현대중공업 정기선 전무(사진 왼쪽)와 폴라리스쉬핑 김완중 회장이 건조계약을 체결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국내 벌크해운사인 폴라리스쉬핑이 8억달러(한화 약 9100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신조선 발주에 나섰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폴라리스쉬핑과 32만5천t급 초대형 광석운반선(VLOC) 10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계약식은 25일 서울 계동 현대빌딩에서 폴라리스쉬핑 김완중 회장, 현대중공업 그룹선박해양영업본부 가삼현 사장, 정기선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수주는 지난 2012년 현대중공업이 그리스 선주사로부터 초대형 컨테이너선 10척을 수주한 이래 단일계약 기준으로 5년 만에 최대 규모다.

최근 폴라리스쉬핑은 세계 최대 광산 업체인 브라질 발레와 용선계약을 맺고 VLOC 10척에 대한 발주를 진행했다.

업계에 따르면 발레사는 선대 개편 목적 및 철광석 수출 확대를 위해 우리나라 및 중국 해운사들과 약 30척에 달하는 장기 용선계약에 대한 막바지 논의를 이어나가고 있는 걸로 알려져 있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하는 이 선박은 길이 340m, 폭 62m, 높이 29.8m로, 2021년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폴라리스쉬핑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으로부터 인도해 운용 중인 선박에 대한 만족도가 높다”며 “연료 절감 및 친환경 분야에서 뛰어난 기술력을 갖고 있는 현대중공업에 다시 발주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013년 25만t급 초대형 광석운반선 4척을 시작으로 7척의 선박을 성공적으로 인도했으며, 이번 수주까지 약 20척 규모를 폴라리스쉬핑으로부터 수주하며 신뢰를 쌓아왔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 조선3사는 이번 계약으로 지금까지 99척, 총 58억달러의 수주 계약을 체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20척, 20억달러) 척수 기준으로 약 5배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HUWAIK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pl Le Havre 11/06 12/03 APL Korea
    Apl Salalah 11/13 12/10 APL Korea
    Apl Paris 11/27 12/24 APL Korea
  • BUSAN NA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Pride 11/04 11/13 PIL Korea
    Hyundai Hope 11/11 11/20 PIL Korea
    Hyundai Victory 11/18 11/27 PIL Korea
  • BUSAN ZANZIBAR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mirates Dana 11/14 12/18 FARMKO GLS
    Diaporos 11/21 12/24 FARMKO GLS
    Emirates Wafa 11/28 12/31 FARMKO GLS
  • GWANGYANG CHENN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Splendor 10/18 11/08 Woosung Maritime
    Hyundai Courage 10/25 11/15 Woosung Maritime
    Hyundai Drive 10/26 11/21 Yangming Korea
  • BUSAN LOS ANGEL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Hongkong 10/27 11/06 HMM
    Yangming Elixir 10/28 11/08 K-Line Korea
    Yangming Elixir 10/28 11/08 NYK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