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1 11:12
BDI 1418포인트…중소형선 상승세 지속
수프라막스, 곡물·석탄 수요 꾸준

건화물선 운임지수(BDI)는 10일(현지시간) 전거래일보다 7포인트 상승한 1418포인트로 마감됐다.  케이프선은 지난 주 후반보다 소폭 하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고, 파나막스·수프라막스선 등 중소형선은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케이프 운임지수(BCI)는 전일보다 12포인트 하락한 2894포인트를 기록했다. 케이프 시장은 지난 주 한국 중국의 긴 연휴에도 불구하고 상승세를 기록했다. 철광석 메이저 화주들이 성약 체결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기 때문. 하지만 금주 들어 성약 체결이 주춤한 모습을 보이면서 BCI는 소폭 하락했다.

케이프선의 1일 평균 정기용선료는 전일보다 255달러 하락한 2만2달러였다.

파나막스 운임지수(BPI)는 전일보다 27포인트 상승한 1465포인트를 기록했다. 파나막스 시장은 양대 수역에서 곡물과 석탄 수요가 강세를 보이면서 상승세를 지속했다고 해운거래정보센터는 밝혔다. 

파나막스선의 1일 평균 정기용선료는 1만1770달러로 전일보다 215달러 올랐다. 
 
수프라막스 운임지수(BSI)는 996포인트로 18포인트 상승했다. 수프라막스 시장은 전통적으로 수요가 꾸준했던 인도네시아 필리핀의 마이너화물이 하락세를 기록했다. 하지만 아시아에서 멕시코만으로 향하는 항로가 살아나는 등 분위기가 살아나고 있다.

수프라막스선의 1일 평균 정기용선료는 전일보다 157달러 상승한 1만347달러로 마감됐다.

< 한상권 기자 skhan@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YANT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ong Yun He 01/17 01/19 Bal Korea
    Easline Dalian 01/17 01/19 Pan Con
    Eastern Express 01/20 01/22 Pan Con
  • INCHEON SHANTO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Lotus 01/16 01/26 KMTC
    Nithi Bhum 01/18 01/28 Pan Ocean
    Wan Hai 301 01/20 01/29 Wan hai
  • PYEONGTAEK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ian Rong 01/17 01/20 COSCO Shipping Korea
    Nagoya Trader 01/17 01/21 Sinokor
    Tian Rong 01/17 01/21 EAS SHIPPING KOREA
  • BUSAN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lla 01/15 01/19 KMTC
    Sitc Kwangyang 01/16 01/19 Sinotrans Korea
    Sitc Kwangyang 01/16 01/20 Bal Korea
  • BUSAN SHEKO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Ningbo 01/13 01/22 Heung-A
    Silvia 01/16 01/22 KMTC
    Bindi Ipsa 01/16 01/29 KMTC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