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9 09:45
내년 우리나라 무역 1조달러 달성 거뜬
무협 수출 4.7%, 수입 6.3% 증가 전망
세계수요 회복과 IT 경기 호조

올해 우리나라 무역은 세계 수출 순위 6위, 세계시장 점유율 신기록 달성과 함께 2014년 이후 3년 만에 무역 1조 달러 재달성을 앞두고 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2017년 수출은 전년대비 16.1% 증가한 5750억달러, 수입은 17.7% 증가한 4780억달러, 무역수지는 970억달러 흑자를 거둘것으로 추정된다.

세계경제가 무역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확대되는 가운데 우리 기업이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IT 경기호황, 벤처기업과 신산업 수출 확대, 아세안·인도 등으로의 시장 다변화 등에 힘입어 두 자리 수(1~10월 17.3%)의 증가를 보였다. 특히 1~9월 기준으로 우리나라 수출 증가율(18.5%)이 세계 평균(9.2%)을 2배 이상 웃돌면서 수출 순위도 지난해 8위에서 6위로 상승했고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도 3.3%를 넘어서면 최고치(2015년 3.19%)를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에도 우리나라 수출은 미국 등 선진국과 주요 신흥국을 중심으로 한 세계수요 회복과 IT 경기 호조 등에 힘입어 2년 연속 1조 달러가 무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무협 국제무역연구원이 30일 발표한 '2017년 수출입 평가 및 2018년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 우리 수출은 전년대비 4.7% 증가한 6020억달러, 수입은 6.3% 증가한 5080억달러로 무역액이 전년보다 5.4% 증가하면서 2년 연속 1조달러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품목별로는 반도체 수출액이 IoT(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의 투자 확대에 따른 수요 증가로 전년대비 8.8% 증가하면서 단일품목 최초로 1000억 달러 돌파가 예상된다. 일반기계는 중국 건설경기 호조, 베트남·인도 등 신흥국 정부의 SOC(사회간접자본) 투자 확대로, 석유화학은 유가 상승 및 신증설 설비의 가동으로 5% 전후의 상승세가 예상된다.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은 세계수요 회복, 신차 효과, 중국과의 관계 개선 등으로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디스플레이도 스마트폰의 OLED 신규채용 및 OLED TV 판매 증가로 내년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선박은 수주잔량 급감에 따라 수출액이 절반 수준으로 감소하고, 철강 수출은 중국과의 경쟁 심화, 미국의 수입규제 강화로 감소세로 전환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국제무역연구원 동향분석실 문병기 수석연구원은 “내년 수출액과 무역액은 최대치 달성이 예상되나 증가세는 둔화될 전망”이라며“미국의 금리 인상, 한·미 FTA 재협상 등 보호무역주의, 달러화·엔화 대비 원화 강세 등 단기 리스크에 적극 대응하고 철강, 화학, 섬유 등 소재·부품 산업의 고부가가치화,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소비재·신산업·서비스 수출경쟁력 강화를 통해 우리 제품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정지혜 기자 jhju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eung-a Hochiminh 12/19 12/20 HMM
    Heung-a Bangkok 12/19 12/25 Heung-A
    Heung-a Hochiminh 12/19 12/25 Heung-A
  • BUSAN OSAK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ky Beauty 12/16 12/19 Dongjin
    Heung-a Jakarta 12/18 12/20 Dong Young
    Heung-a Jakarta 12/18 12/20 Heung-A
  • INCHEON AUCKLAND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ota Sahabat 12/24 01/27 PIL Korea
  • BUSAN OSAK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ky Beauty 12/16 12/19 Dongjin
    Heung-a Jakarta 12/18 12/20 Dong Young
    Heung-a Jakarta 12/18 12/20 Heung-A
  • BUSAN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lla 12/18 12/22 KMTC
    Star Voyager 12/18 12/24 Namsung
    Sitc Kwangyang 12/19 12/22 Sinotrans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