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7 18:01
YGPA, ‘컨’물량 유치 위한 전략회의 개최
선사·터미널운영사와 광양항 마케팅 전략 논의
▲6일 광양항 컨테이너 물량 유치를 위한 전략회의에 참석한 여수광양항만공사와 선사 및 광양항 컨테이너터미널 운영사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여수광양항만공사(YGPA)는 6일 ‘2020년 광양항 컨테이너 물동량 300만TEU 달성’을 위해 선사 및 컨테이너터미널 운영사 등 14명과 영업·마케팅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전략회의는 광양항의 컨테이너 물동량 2위 위상을 회복하고 보다 면밀한 내년도 영업·마케팅 전략수립을 위해 마련됐다.

그동안 광양항은 해운 얼라이언스 선대 개편, 중국 항만의 공격적인 하역료 인하 전략 등 항만 정세 변화로 컨테이너 물량이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이날 회의는 공사의 광양항 마케팅 전략 및 인센티브 개편 방향과 선사·터미널운영사의 운영 실적 및 2018년 운영 계획 등을 토대로 광양항 물량 유치를 위한 3사간 자유로운 토론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각 사의 운영전략을 공유함으로써 광양항 환적물량 및 원양모선 유치를 위해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YGPA는 이번 전략회의가 광양항 컨테이너부두의 경쟁력 확보 및 향후 300만TEU 자립항만을 위한 상호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전략회의는 오는 21일까지 타 선사 및 터미널운영사를 대상으로 2회 추가 진행할 예정이다.

YGPA 선정덕 글로벌마케팅팀장은 “3차례에 걸친 선사, 운영사와의 전략회의를 통해 광양항 활성화 및 세계 해운·항만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2018년 혁신성장 마케팅 전략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 류준현 기자 jhryu@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eung-a Hochiminh 12/19 12/20 HMM
    Heung-a Bangkok 12/19 12/25 Heung-A
    Heung-a Hochiminh 12/19 12/25 Heung-A
  • BUSAN OSAK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ky Beauty 12/16 12/19 Dongjin
    Heung-a Jakarta 12/18 12/20 Dong Young
    Heung-a Jakarta 12/18 12/20 Heung-A
  • INCHEON AUCKLAND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ota Sahabat 12/24 01/27 PIL Korea
  • BUSAN OSAK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ky Beauty 12/16 12/19 Dongjin
    Heung-a Jakarta 12/18 12/20 Dong Young
    Heung-a Jakarta 12/18 12/20 Heung-A
  • BUSAN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lla 12/18 12/22 KMTC
    Star Voyager 12/18 12/24 Namsung
    Sitc Kwangyang 12/19 12/22 Sinotrans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