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18:18
경남도, 도민 100인의 힘으로 남부내륙철도 놓는다
범도민 염원모아 남부내륙철도 성공적 추진 기원


경남도는 7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남부내륙철도 성공 기원을 위한 100인 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남부내륙철도 성공 기원을 위한 100인 위원회는 내륙철도 조기 건설을 위해 범도민의 염원을 모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구성됐다. 위원회는 국회의원 시장군수 도·시군의원 대학 이전공공기관 지역상공인 언론 시민단체 등 4개 분과 100명으로 구성되며, 공동위원장은 경상남도지사 한경호 권한대행, 민홍철·김한표 경남도당 위원장, 경남도의회 박동식 의장, 이상경 경상대학교 총장, 한철수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장 등 6명으로 구성됐다.

100인 위원회는 남부내륙철도 조기 건설을 위한 지역 여론을 조성하고 중앙부처 등 유관기관에 당위성을 전달하는 등 각 분과별로 활동한다. 100인 위원회 출범식 행사는 개회사,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의 필요성에 대한 주제발표, 분과별 향후 활동 방향 발표,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됐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개회사에서 “남부내륙철도는 수도권과 남해안을 2시간대로 연결하여 남해안권으로 인적·물적 접근성을 향상시켜 국가균형발전과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라고 강조하면서 “항공, 해양플랜트, 항노화산업 등 우리도의 신성장 동력 산업육성이 가속화되고 함양~울산 간 고속도로와 연계하여 사통팔달의 교통망이 구축되어 남해안과 지리산 관광객 1천만 시대를 앞당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에 대한 주제발표에서 박재현 인제대 교수는 문재인 정부 경남공약인 남부내륙철도는 경남 전지역을 1시간 내에 연결하는 사통팔달 교통축으로 항공·해양조선·관광산업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핵심사업으로 민자적격성조사 조기 통과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남부내륙철도는 김천에서 거제까지 191.1km 노선에 5조3000억원을 투입해 수도권과 2시간대로 연결하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1966년 기공식까지 개최했으나 여러 사정으로 추진되지 못하면서 350만 경남도민의 50년된 숙원사업이기도 하다.

남부내륙철도는 2014년부터 진행된 예비타당성조사에서 정부 재정사업으로 추진했으나 경제성을 확보하지 못해 사업진행이 종료됐다. 지난해 5월 정부가 민간제안사업으로 선회하면서 민자적격성조사를 KDI에 의뢰해 현재 진행 중이다.
 

< 마산=손용학 통신원 ts1064@kornet.net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COCHI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Taurus 03/02 03/27 Woosung Maritime
    Msc Naomi 03/04 04/22 MOL KOREA
    Balbina 03/06 03/24 FARMKO GLS
  • BUSAN JEBEL AL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habgoun 02/27 03/18 Compass Maritime
    Unayzah 02/28 03/23 MOL KOREA
    Al Qibla 02/28 03/23 MOL KOREA
  • BUSAN VANCOUVER B.C.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ardu 03/02 03/23 Hyopwoon Inter
    New York Express 03/07 03/17 MOL KOREA
    Apl Barcelona 03/07 03/20 APL Korea
  • BUSAN BRISBAN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Eiffel 03/01 03/26 K-Line Korea
    Cma Cgm Eiffel 03/01 03/27 Sinotrans Korea
    Mol Destiny 03/02 03/18 MOL KOREA
  • GWANGYANG YANG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11 03/02 03/22 Wan hai
    Wan Hai 305 03/05 03/25 Wan hai
    Wan Hai 305 03/05 03/28 Interasia Lines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