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4 10:12
英 드류리 “유럽항로 시황하락 원인은 과도한 경쟁”
점유율 경쟁 다시 불붙어


영국 드류리는 지난해 후반 아시아발 유럽행(수출항로) 컨테이너 운임의 침체는 선사 간의 시장 점유율 경쟁이 심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해 4분기 북유럽수출항로 운임은 20피트 컨테이너(TEU) 기준 600달러선까지 하락했다.

올해 초 이후는 중국 춘절(설)을 앞둔 막바지 수요로 시황이 회복됐다. 다만 이 회사는 그 후 시황이 다시 하락할지 여부는 각 선사 선복량 차이에 따른다며 시황이 자율 반발한다는 낙관적 견해를 부정하고 있다.

컨테이너트레이드스터티스틱스(CTS) 데이터를 인용해 유럽 수출 항로의 10~11월 물동량이 각각 전년 동월 대비 1.6% 0.1% 증가에 그치는 등 부진했다고 지적했다. 연간 4.9% 증가한 이 회사 수요 예측과 1~9월 실적에 비해 예상 밖의 둔화였다. 그 결과 10월 소석률은 80% 정도에 그쳤으며 11월에도 비슷한 모습을 보였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COCHI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Taurus 03/02 03/27 Woosung Maritime
    Msc Naomi 03/04 04/22 MOL KOREA
    Balbina 03/06 03/24 FARMKO GLS
  • BUSAN JEBEL AL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habgoun 02/27 03/18 Compass Maritime
    Unayzah 02/28 03/23 MOL KOREA
    Al Qibla 02/28 03/23 MOL KOREA
  • BUSAN VANCOUVER B.C.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ardu 03/02 03/23 Hyopwoon Inter
    New York Express 03/07 03/17 MOL KOREA
    Apl Barcelona 03/07 03/20 APL Korea
  • BUSAN BRISBAN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Eiffel 03/01 03/26 K-Line Korea
    Cma Cgm Eiffel 03/01 03/27 Sinotrans Korea
    Mol Destiny 03/02 03/18 MOL KOREA
  • GWANGYANG YANG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11 03/02 03/22 Wan hai
    Wan Hai 305 03/05 03/25 Wan hai
    Wan Hai 305 03/05 03/28 Interasia Lines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