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4 15:46

"마산해양신도시 우선협상대상자 체결 차기시장이 결정"

국비확보 위해 37회 건의, 年 40억 이자부담


창원시는 최근 언론에서 보도되고 있는 마산해양신도시 공모사업 중단요구에 대해 마산해양신도시 공모사업을 계속 추진할 수밖에 없는 불가피한 현실을 피력하고, 우선협상대상자를 지방선거이후 차기시장이 결정하도록 한다고 밝혔다.

마산해양신도시는 지난 두 차례의 공모를 거쳤으나 1차 공모는 대규모 APT를 계획하고 관광·문화 시설이 부족함에 따라 협상이 결렬됐다. 2차 공모는 참여업체의 사업계획은 창원시 개발방향에 부합했으나 기업신용도가 부적합해 사업자로 선정되지 못했다.

그동안 시는 마산해양신도시 국비 확보를 위해 사업초기인 2010년부터 2017년까지 37회에 걸쳐 중앙부처 방문과 건의 공문을 발송하는 등 적극적으로 논리적인 대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중앙정부에서는 직접적인 국비 지원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혀 사업비 확보가 절실한 상황이다.

현재 해양신도시사업은 공정률 72% 진행 중으로 전체 조성사업비 중 프로젝트 파이낸스 대출금을 2019년 12월까지 전액 상환해야 한다. 사업이 지연되면 대출금 상환이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건설이자 40억 원을 포함해 매년 추가적인 사업비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 정상적인 행정절차로 3차 공모를 계속 추진할 수밖에 없는 까닭이다.

창원시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불필요한 논란을 없애고, 문화·관광·해양레저 중심지 개발에 적합한 기업들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공모기간을 기존 110일에서 155일로 연장하고, 우선협상대상자를 차기시장이 결정할 수 있도록 변경 공고하기로 했다.

창원시 김종환 해양수산국장은 “개발계획은 수개월간의 협상을 거쳐 결정되고, 그 과정에서 시의회 보고와 의견 수렴 등을 진행하면서 우리 시의 개발방향에 부합하도록 사업계획 보완이 가능하기 때문에 공모사업 행정절차는 그대로 이행되어야 한다”며 “국비 지원이 가능한 사업을 마련해 중앙정부와 적극적으로 협의를 통해 지원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마산=손용학 통신원 ts1064@kornet.net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HAM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x4 12/16 01/14 Tongjin
    Hax4 12/16 01/19 HMM
    Linah 12/16 01/20 FARMKO GLS
  • BUSAN ISTANBU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x4 12/16 01/15 Tongjin
    Yangming Welcome 12/16 01/16 Kukbo Express
    Yangming Welcome 12/16 01/16 FARMKO GLS
  • BUSAN HAM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x4 12/16 01/14 Tongjin
    Hax4 12/16 01/19 HMM
    Linah 12/16 01/20 FARMKO GLS
  • BUSAN BAHRAI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x4 12/15 01/14 Tongjin
    Anderson Bridge 12/16 01/13 Wan hai
    Wan Hai 307 12/17 01/13 Wan hai
  • BUSAN JEBEL AL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Respect 12/15 01/05 ONE KOREA
    Cma Cgm Bianca 12/16 01/17 Kukbo Express
    Mol Contribution 12/17 01/09 Yangming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