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9 18:28

무협 “4~6월에도 수출 증가세는 계속된다”

수입규제 확대 등은 불안요인


올 2분기에도 수출 증가세는 이어지겠지만 원가 상승, 환율변동성 확대, 주요국 수입규제 확대 등으로 수출기업의 불안요인은 계속될 전망이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993개 국내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2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에 따르면, 2분기 EBSI 지수는 102.8로 전 분기 100.8보다 소폭 상승했다. 수출경기는 5분기 연속 100을 넘었지만 보호무역주의에 따른 주요국 수입규제 움직임과 수출채산성 악화 등이 증가폭을 제한했다. EBSI는 다음 분기 수출경기에 대한 국내 수출기업들의 기대를 나타내는 지표로, 수출여건이 전 분기 수준으로 기대되면 100, 개선될 것으로 예상하면 100보다 높다.

항목별로 ▲수입규제·통상마찰 70.4, ▲수출 채산성 80.3 ▲설비 가동률 86.5 ▲수출상품 제조원가 92.2 등이 악화될 전망이다. 반면 ▲수출단가 100.6 ▲수출국 경기 95.8 ▲수출계약 95.7 등은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무역협회는 “품목별로는 농수산물, 기계류, 석유제품, 화학공업 등을 중심으로 수출여건이 나아질 전망”이라며 “특히 석유·화학제품은 유가 상승과 중국의 수입수요 확대, 농수산물과 생활용품은 중국 수출 호조, 기계류는 미국·중국 등 주요국에 대한 인프라 투자 확대 등으로 수출경기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무선통신기기는 글로벌 경쟁 심화, 철강 및 비철금속 제품은 미국의 통상압박 등 주요국 수입규제로 수출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했다.

2분기에 예상되는 주요 수출애로에 대해 수출기업의 19.8%는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원재료 가격 상승’을 꼽았다. 이어 ‘원화환율 변동성 확대’와 ‘바이어의 가격인하 요구’ 등을 지적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이진형 연구원은 “수출 증가세는 이어지겠지만 수출 불안요인도 병존한다”면서 “수출 채산성 악화, 통상마찰 심화 등 어려운 무역환경을 돌파하기 위해 수출기업과 정부, 관련기관의 협력과 공조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 류준현 기자 jhryu@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KOTK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onny 10/05 11/14 Evergreen
    Ever Bliss 10/12 11/21 Evergreen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xpress Black Sea 09/26 09/28 Sinotrans Korea
    Reflection 09/26 09/28 SITC
    Starship Leo 09/26 09/28 SITC
  • BUSAN LOS ANGEL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umber Bridge 09/27 10/08 ONE KOREA
    Hyundai Courage 09/30 10/12 HMM
    Henry Hudson Bridge 10/04 10/15 ONE KOREA
  • BUSAN SHIMONOSEK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nokor Ulsan 09/26 09/27 Sinokor
    Panstar Genie 09/30 10/01 Sinokor
  • BUSAN CALGARY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Pegasus 10/04 10/20 PIL Korea
    Cma Cgm Libra 10/11 10/27 PIL Korea
    Cma Cgm Lyra 10/18 11/03 PIL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