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10:10

북미 수입항로 3월 물동량 64만TEU…사상최대

아세안국가 수요 급증


북미 수입항로 물동량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미국 통관통계기관인 피어스에 따르면 3월 미국발 아시아 18개국행 컨테이너 물동량은 2.9% 증가한 64만1000TEU를 기록했다. 물동량 집계방식이 현대화된 2000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중국의 수요 부진 속에서도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과 남아시아행 화물이 대폭 증가하면서 기록 경신을 견인했다.

도착지 별로 중국행 화물은 16.6% 감소한 22만1000TEU로 12개월 연속 감소했다. 종이류가 40% 이상 역신장하며 18개월 연속 하향곡선을 그렸다. 3위 품목인 동물용 사료도 약세를 띠었고 환경규제의 영향으로 5위 고철도 12개월 연속 감소했다.

한국은 7.9% 감소한 5만8000TEU로, 2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2위 종이류가 증가했지만, 1위인 동물용 사료와 4위 과일이 마이너스성장했다.

일본은 3개월 만에 플러스로 돌아서면서, 3.5% 증가한 7만TEU를 기록했다. 1위 동물용 사료가 1.4% 감소한 반면 2위 육류가 10.1%, 4위 야채·종묘류가 19.3% 각각 증가했다.

아세안은 동물용 사료, 섬유·제품, 목재·제품의 상위 품목이 호조세를 유지하면서, 총 6개월 연속 플러스로 35.5% 증가한 14만 4000TEU였다. 회원 국가별로 보면, 베트남(66.7%증가), 태국(44.4%증가), 인도네시아(13.7%증가)가 월간 최고 최다를 기록했다.

남아시아는 50.1% 증가한 7만6000TEU로, 4개월 연속 30% 이상 증가하는 기록을달성했다. 인도가 58.2% 증가한 것을 비롯해 방글라데시가 34%, 파키스탄이 30.9% 증가하면서 역대 최고 기록을 작성했다.

3월 수출 대비 수입 비율은 53.4%로, 전달에 비해 11.2%포인트 상승했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LAO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Respect 07/07 07/28 Chun Jee Shipping
  • BUSAN TOKUYAM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ngjin Tokuyama 06/25 06/26 Dongjin
    Sinokor Niigata 06/26 06/30 Sinokor
    Marvel 06/27 06/29 Korea Ferry
  • BUSAN TANGSH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Guang Ping 07/01 07/04 KPS Shipping
    Kai Ping 07/03 07/06 KPS Shipping
    Guang Ping 07/08 07/11 KPS Shipping
  • BUSAN LONG BEAC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Antares 06/25 07/08 Hamburg Sud Korea
    Oocl Southampton 06/28 07/09 OOCL Korea
    Hyundai Hongkong 06/29 07/10 Tongjin
  • BUSAN LE HAV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Bougainville 06/27 08/09 OOCL Korea
    Cma Cgm Benjamin Franklin 07/04 08/16 OOCL Korea
    Cma Cgm Benjamin Franklin 07/04 08/16 Evergreen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