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2 19:38

선사·화주·금융권, SOx 규제 대응 모범답안 찾았다

선사 철광석운반선 20척 스크러버 설치…포스코 비용보전 산은 금융지원
 


국내 선화주와 정책금융기관이 국제적인 선박 황산화물(SOx) 배출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포스코와 대한해운 에이치라인해운 팬오션 폴라리스쉬핑 등 선사, 한국산업은행은 22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포스코센터에서 포스코 원료전용선의 황산화물 저감장치 장착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협약은 선사가 산업은행의 선박금융을 이용해 선박에 탈황설비(스크러버)를 장착하고 포스코는 비용 전액을 운임으로 분할 지급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선사 4곳은 올해 12월부터 내년 말까지 포스코 원료 전용선 20척에 스크러버를 설치해 선박의 황산화물 배출량을 90%까지 줄인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약 체결은 선사와 화주 금융기관이 손잡고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의 해결방안을 모색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주원료를 전량 수입해야 하는 포스코와 원료를 운반하는 선사 모두에게 최적의 솔루션이란 평가다.

황산화물은 석탄이나 석유 같은 화석연료에 포함된 황이 연소하면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이다. IMO는 해양환경 보호를 위해 2020년 1월1일부터 선박 배출가스에 포함된 황산화물 비율을 3.5%에서 0.5%로 85% 낮추는 국제규제를 시행한다.

선사들은 포스코가 선박 탈황설비 장착 비용을 보전해주면서 연간 700억원 이상의 유류비를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선박 연료를 일반유에서 저유황유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규제에 대응할 경우 30%에 이르는 비용 증가 부담을 떠안아야 한다. 저유황유 가격은 일반유 가격보다 100달러 이상 비싼 t당 550달러 안팎을 형성할 것으로 파악된다.

20척의 선박이 스크러버 장착에 나서면서 관련 설비를 생산하는 국내 기자재 업체들도 수주 가뭄을 해갈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행사엔 한성희 포스코 부사장, 김용완 대한해운 부회장, 서명득 에이치라인해운 사장, 추성엽 팬오션 사장, 한희승 폴라리스쉬핑 회장, 성주영 산업은행 기업금융부문장이 참석했다.

성주영 부행장은 이날 “국제 환경규제가 해운선사들의 당면 과제가 된 상황에서 이번 업무협약을 통한 선제적 문제해결 노력은 대단히 시의적절하며, 글로벌 환경이슈의 선제적이고 실질적인 해결을 도모하는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YOKOHAM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eung-a Jakarta 11/16 11/19 Dongjin
    Run Xing 11/16 11/19 CK Line
    Run Xing 11/16 11/19 KMTC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osmos 11/16 11/19 Pan Ocean
    Easline Ningbo 11/17 11/21 EAS SHIPPING KOREA
    Pegasus Yotta 11/17 11/21 Dong Young
  • BUSAN LE HAV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Georg Forster 11/21 01/03 APL Korea
    Cma Cgm Georg Forster 11/21 01/03 Evergreen
    Cma Cgm Georg Forster 11/21 01/03 OOCL Korea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osmos 11/16 11/19 Pan Ocean
    Easline Ningbo 11/17 11/21 EAS SHIPPING KOREA
    Pegasus Yotta 11/17 11/21 Dong Young
  • BUSAN BUENAVENTUR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lifford Maersk 11/16 12/11 Hamburg Sud Korea
    Seattle Bridge 11/18 12/16 MSC Korea
    Msc Renee 11/19 12/12 HMM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