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0 09:46

한국조선 상반기 수주량 세계 1위…3년만에 중국 추월

전세계 발주량 40% 수주
유조선, 컨테이너선 위주로 선가 소폭 상승


국내 조선업이 올해 상반기 누계 수주량 부문에서 3년 만에 중국을 제치고 세계 1위로 올라섰다.

영국 클락슨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올해 상반기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234만CGT(수정환산톤수·441척) 중 496만CGT(115척) 40%를 수주, 439만CGT(203척) 36%를 기록한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최근 3년간 상반기 수주실적만 놓고 보면, 한국이 2016년 86만CGT 12%, 2017년 321만CGT 28%를 기록하며 중국의 2016년 300만CGT 40%, 2017년 393만CGT 35%에 계속 뒤처졌으나 올해 반등에 성공했다.

상반기 선박 발주량은 2016년 748만CGT, 2017년 1131만CGT(51%↑), 2018년 1234만CGT(9%↑)를 기록하며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2016년 상반기 전 세계 발주량 748만CGT에 비해 올해 상반기는 1234만CGT(65%↑)를 기록해 선박 시장이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6월 한 달간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138만CGT(63척)로 지난달 139만CGT(54척)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국가별 선박 수주량을 살펴보면 중국이 57만CGT(37척)를 수주했으며 뒤를 이어 한국이 53만CGT(18척), 일본이 6만CGT(3척)를 기록했다. 하지만 올해 상반기 누계실적은 한국이 496만CGT(115척) 40%로 중국 439만CGT(203척) 36%, 일본 148만CGT(58척) 12%에 앞서 1위를 기록했다.

2018년 6월 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5월 말 대비 64만CGT 감소한 7527만CGT로 집계됐다.

지난달과 비교해 중국 일본이 각각 20만CGT 60만CGT를 기록하며 감소한 것과 달리 한국은 26만CGT 증가하며, 5월 6만CGT 증가에 이어 두 달째 수주잔량을 늘려갔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825만CGT(38%)에 이어, 한국 1748만CGT(23%), 일본 1419만CGT(19%) 순으로 나타났다.

6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 보다 1포인트 오른 128을 기록했다. 유조선(VLCC)은 지난달 보다 150만달러 상승한 8900만달러를 나타냈으며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도 50만달러 상승한 1억1150만달러를 나타내며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특히 VLCC는 2017년 3월 8000만달러로 역사적 저점 이후 지속적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LNG선은 1억8000만달러로 5개월째 가격변동이 없는 상황이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M Bangkok 09/20 09/21 SM LINE
    Kmtc Qingdao 09/20 09/22 Chung Tong Shipping
    Kmtc Qingdao 09/20 09/22 Heung-A
  • BUSAN DADR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mirates Hana 09/25 10/26 FARMKO GLS
    Emirates Sana 10/02 11/02 FARMKO GLS
    TBN2-FARMKO 10/09 11/09 FARMKO GLS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M Bangkok 09/20 09/21 SM LINE
    Kmtc Qingdao 09/20 09/22 Chung Tong Shipping
    Kmtc Qingdao 09/20 09/22 Heung-A
  • BUSAN LOS ANGEL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mburg Bridge 09/20 10/01 ONE KOREA
    Hyundai Global 09/23 10/05 HMM
    Humber Bridge 09/27 10/08 ONE KOREA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asline Ningbo 09/20 09/24 Heung-A
    Heung-a Akita 09/20 09/25 Heung-A
    Easline Ningbo 09/22 09/26 Heung-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