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0 18:15

인천신항 상반기 교역량 전년比 64%↑

개항초기인 2016년 하반기 46억달러의 2.4배


올해 상반기 인천신항을 통한 교역량이 큰폭으로 증가했다.

10일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인천신항을 통한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4.3% 증가한 29억달러, 수입은 46.6% 증가한 83억달러를 기록했다.

총 무역액은 63.6% 증가한 112억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인천신항 개항 초기인 2016년 하반기 교역량 46억달러(수출 8.6억달러, 수입 37.4억달러)에 비하여 2.4배 증가한 것이다.

상반기 최대 교역국은 중국으로 수출 9.1억달러(전년 대비 90.2%↑), 수입 43.4억달러(전년 대비 24%↑)로 각각 증가했다. 총 무역액은 2017년 상반기 대비 32% 증가했다.

국가별 수출실적은 중국(9.1억달러) 아세안(8.6억달러) 홍콩(2.9억달러) EU(2.9억달러) 미국 (2.1억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품목별 수출실적은 반도체(6억달러) 농약 및 의약품(4.2억달러) 비누치약 및 화장품(4.2억달러) 기타기계류(0.8억달러) 순이었다.

수출증가 주요 요인은 IT 반도체 경기 호조에 따른 반도체 증가와 농약 및 의약품, 비누치약 및 화장품 증가로 나타났다.

2018년 2분기 수출은 21.7억달러로 상반기 수출의 74.3%를 차지했으며, 1분기 대비 188.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2분기 수입은 47.3억달러로 상반기 수입의 56.8%를 차지했으며, 1분기 대비 3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세관 관계자는 “조직개편을 통해 인천신항 전담통관부서인 인천항통관지원2과를 신설한데 이어 ‘신산업육성 민·관 규제개혁 T/F’을 구성해 보세공장 간담회, 규제개혁을 위한 현장방문을 강화하는 등 기업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인천신항이 국제물류의 중심지로 부상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GWANGYANG MELBOURN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uxmelody 08/02 08/26 Evergreen
    Main Trader 08/09 09/02 Evergreen
    Hyundai Hope 08/09 09/10 PIL Korea
  • GWANGYANG FREMANTL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iamantgracht 08/01 09/05 MAREX
    Hyundai Hope 08/09 09/10 PIL Korea
  • GWANGYANG SYDNEY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uxmelody 08/02 08/23 Evergreen
    Main Trader 08/09 08/30 Evergreen
    Hyundai Hope 08/09 09/12 PIL Korea
  • BUSAN CALGARY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pl Southampton 08/02 08/18 PIL Korea
    Apl Yangshan 08/09 08/25 PIL Korea
    Apl Paris 08/16 09/01 PIL Korea
  • BUSAN EDMONT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pl Southampton 08/02 08/17 PIL Korea
    Apl Yangshan 08/09 08/24 PIL Korea
    Apl Paris 08/16 08/31 PIL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