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1 13:51

BDI 1555포인트…케이프선 급락, BCI 4일만에 2700대

파나막스, 대서양 수역서 수요 유입 활발

지난 10일 건화물선 운임지수(BDI)는 전거래일보다 54포인트 하락한 1555포인트로 마감됐다. 금주 들어 하락세로 전환된 케이프선이 하락 폭이 더욱 확대되는 모습을 보이면서 건화물선 시장은 전반적으로 위축되는 분위기다. 파나막스선은 홀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케이프 운임지수(BCI)는 전거래일보다 224포인트 하락한 2792포인트를 기록했다. 이날 케이프 시장은 크게 하락하며 4일만에 2700포인트대로 내려왔다. 전일 비교적 선방했던 태평양 수역에서도 대서양 수역의 운임 흐름에 동조하면서 모든 항로에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고 해양진흥공사는 밝혔다. 

케이프선 1일 평균 정기용선료는 전일보다 715달러 하락한 2만7463달러를 기록했다.

파나막스 운임지수(BPI)는 전거래일보다 64포인트 상승한 1431포인트로 마감됐다. 파나막스 시장은 태평양 수역 대부분의 항로에서 약보합세를 면치 못했다. 하지만 대서양 수역에서는 신규 수요의 유입이 지속되면서 대부분의 항로에서 상승세를 기록했다.

파나막스 1일 평균 정기용선료는 1만1627달러로 전일보다 107달러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프라막스 운임지수(BSI)는 전거래일보다 3포인트 하락한 994포인트로 마감됐다. 수프라막스 시장은 대서양 수역에서  멕시코만 지역을 제외한 대부분의 항로에서 약보합세를 기록했다. 태평양 수역에서도 전일과 비슷한 시황이 이어졌다.

수프라막스선의 1일 평균 정기용선료는 전주 대비 46달러 떨어진 1만1383달러를 기록했다.

< 한상권 기자 skhan@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DUBLI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onny 12/28 02/06 Evergreen
    Ever Bliss 01/04 02/13 Evergreen
  • BUSAN ANTWERP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stelle Maersk 12/18 01/21 HMM
    Umm Qarn 12/23 01/31 FARMKO GLS
    Umm Qarn 12/23 01/31 ONE KOREA
  • BUSAN HAM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pl Temasek 12/18 01/25 FESCO
    Apl Temasek 12/19 01/24 OOCL Korea
    Sino Bridge 12/23 01/21 Tongjin
  • BUSAN GDANS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onny 12/28 02/05 Evergreen
    Emma Maersk 12/31 02/10 MSC Korea
    Ever Bliss 01/04 02/12 Evergreen
  • BUSAN CEB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03 12/16 12/30 Wan hai
    Wan Hai 307 12/17 12/30 Wan hai
    Wan Hai 263 12/20 12/30 Wan hai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