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2 16:14

현대상선,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 구축 본격화

오라클과 ‘인더스트리 4.0’ 추진 MOU 체결
▲ 12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사옥에서 개최된 MOU 체결식에서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사진 가운데)과 로저리 오라클 아태지역 수석 부사장(오른쪽), 김형래 한국오라클 사장이 서명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상선이 클라우드(Cloud)기반 차세대 IT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오라클(Oracle)과 전략적 협업을 강화한다.

현대상선은 ‘인더스트리 4.0(Industry 4.0)’에 기반한 IT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오라클과 전략적 협력 양해각서(MOU)를 12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오라클은 현대상선의 클라우드(Cloud)기반 차세대 IT시스템 구축의 개발 사업자로서 현대상선과 IT분야에서의 협력 범위를 넓히고 있다.

서울 종로구 연지동 사옥에서 개최된 체결식에는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을 비롯해 로저리 오라클 아태지역 수석 부사장, 김형래 한국오라클 사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상선은 오라클과의 협력 확대로 2020년 도입을 목표로 한 업무프로세스 혁신과 차세대 시스템의 클라우드 적용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시스템 사용자인 내부 및 외부 고객들에게 보다 편리하고 안정적인 IT서비스 환경 제공 등 다양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현대상선은 앞으로 ▲클라우드 기반 업무환경 구축 ▲해운업­IT간 Industry 4.0 공동 비즈니스 상호협력 ▲조인트 랩(Joint Lab)을 통한 신기술 서비스 협업 ▲글로벌 브랜드 가치 제고를 통한 경쟁력 강화 ▲양사 간 운영위원회를 통한 교류 등을 위해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양사는 공동연구를 위한 조인트 랩(Joint Lab) 구성을 통해, 현대상선이 추진하고 있는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AI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주요 신기술 도입에 대한 협업을 적극 추진, 현대상선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오라클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글로벌선사들과 차별화된 우수한 IT 서비스 제공기반이 마련됐다”며, “나아가 해운업계의 Industry 4.0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좋은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상선은 지난해부터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시스템 구축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왔으며, 지난 5월에 사업자로 오라클을 선정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M Bangkok 09/20 09/21 SM LINE
    Kmtc Qingdao 09/20 09/22 Chung Tong Shipping
    Kmtc Qingdao 09/20 09/22 Heung-A
  • BUSAN DADR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mirates Hana 09/25 10/26 FARMKO GLS
    Emirates Sana 10/02 11/02 FARMKO GLS
    TBN2-FARMKO 10/09 11/09 FARMKO GLS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M Bangkok 09/20 09/21 SM LINE
    Kmtc Qingdao 09/20 09/22 Chung Tong Shipping
    Kmtc Qingdao 09/20 09/22 Heung-A
  • BUSAN LOS ANGEL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mburg Bridge 09/20 10/01 ONE KOREA
    Hyundai Global 09/23 10/05 HMM
    Humber Bridge 09/27 10/08 ONE KOREA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asline Ningbo 09/20 09/24 Heung-A
    Heung-a Akita 09/20 09/25 Heung-A
    Easline Ningbo 09/22 09/26 Heung-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