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5 10:03

대한항공, 캐나다노선 취항 30주년 기념행사

1988년 주2회 운항…‘캐’ 유일 국적기 노선


대한항공은 지난 2일 캐나다 밴쿠버와 토론토 공항에서 각각 서울~캐나다 노선 개설 30주년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각 공항에서는 30년 동안 대한항공을 이용해준 승객들에게 감사하는 의미로 각 공항에서 30번째로 탑승하는 승객에게 인천 왕복 일반석 항공권을 경품으로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토론토공항 행운의 주인공은 “한국을 오갈 때 마다 대한항공을 이용하고 있는데, 30주년을 맞이한다니 동포의 한 사람으로서 뿌듯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캐나다의 하늘길은 1988년 11월2일 대한항공 DC-10기가 서울~밴쿠버~토론토 노선에 주 2회 왕복 운항을 시작했다. 양국 간 교류가 증대됨에 따라, 1995년 12월부터는 서울~밴쿠버 서울~토론토 노선으로 분리해 운영했다.

대한항공이 운영하는 밴쿠버 토론토 노선은 캐나다 유일의 국적기 노선으로, 지난 30년 동안 한국 캐나다 양국 간 경제발전과 인적 물적 교류에 기여했다. 한국-캐나다 수교 55주년을 맞이하는 올해 여객 수는 연간 32만명이 이용하는 노선으로 자리매김했다.

대한항공은 현재 밴쿠버에 주 7회, 토론토에 주 5회(화수금토일) 정기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269석 규모의 차세대 항공기 보잉 787-9 기종을 투입해, 캐나다 하늘길을 이용하는 승객들에게 더욱 편안한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 류준현 기자 jhryu@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INCHEON DAN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Danang 04/26 05/08 SITC
    X-press Khyber 04/27 05/08 Wan hai
    Wan Hai 305 04/30 05/09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DAN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63 04/26 05/02 Interasia Lines Korea
    Wan Hai 173 04/28 05/08 Wan hai
    X-press Khyber 04/30 05/08 Wan hai
  • BUSAN OIT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Oak 04/28 04/30 Namsung
    Resolution 04/28 05/03 Korea Ferry
    Merry Star 05/02 05/03 Namsung
  • BUSAN DAKAR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Susanna 04/27 06/24 MSC Korea
    Msc Earth 05/04 07/01 MSC Korea
    TBN-MSC 05/11 07/08 MSC Korea
  • BUSAN RIJEK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Huacho 04/29 06/05 MSC Korea
    Maersk Hidalgo 05/06 06/12 MSC Korea
    Maersk Hong Kong 05/13 06/19 MSC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