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30 18:45

세바로지스틱스, 프랑스 CMA CGM 물류자회사 인수

2021년 매출액 90억弗, 조정후 EBITDA 4억7000만弗이상 계획


세바로지스틱스가 프랑스 CMA CGM과의 제휴 강화를 통해 외형과 이익 동반 성장을 꾀한다. 세바는 이 같은 내용의 2021 경영계획을 발표했다.

세바가 스위스 증권거래소에 상장하는 과정에서 CMA CGM는 이 회사에 지분 24.9%를 출자했다. 이 후 두 회사는 전략적 제휴 확대에 합의했으며, CMA CGM은 지분율을 33%까지 끌어올렸다. CMA CGM은 세바 주식 공개 매입을 1주당 30 스위스프랑(CHF)에 실시할 예정으로, 주식매입은 내년 4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세바는 제휴 강화의 하나로 프랑스선사의 물류·포워딩 자회사인 CMA-CGM로그를 인수해 해상운송시장 경쟁력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CMA CGM의 자사 주식 공개 매입이 끝나면 곧바로 CMA-CGM로그 지분 100%를 취득한다는 구상이다. 인수가 마무리되는 시기는 2019년 2분기(4~6월)로 전망된다. 인수가격은 1억500만달러다.
 
CMA-CGM로그는 직원 1200명과 32개국에 자사 거점을 두고 있다. 인도 중국 호주 미국 등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세바는 CMA-CGM로그 인수로 해상화물 취급량이 17만TEU 늘어나 100만TEU에 육박할 거로 기대했다. 또 만재화물(FCL)과 소량화물(LCL) 서비스를 비롯해 통관 운임 면에서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다는 평가다.

세바는 또 CMA CGM과 자사 상품을 판매하는 교차영업을 시행하는 한편 선사 플랫폼을 활용한 조달·관리 비용 효율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중기계획 목표도 수정했다. 오는 2021년에 매출액 90억달러(한화 약10조935억원) 달성을 목표로 정했다. 연평균 5%의 자율적 성장을 꾀하는 한편 CMA-CGM로그 인수로 6억3000만달러를 신장한다는 계획이다.

EBITDA(이자·세금·상각 전 이익)는 3억8000만달러에서 4억7000만~4억9000만달러(약 5271억~5495억원)로 1억달러 가량 늘릴 방침이다. 당장 CMA-CGM로그를 인수한 효과로 1600만달러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매출액 대비 EBITDA 비율은 5%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CMA CGM은 세바와의 협업을 통해 고객에게 문전연결 서비스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MA CGM 인사의 세바 경영권 참여도 현실화된다. 내년 1월 자회사인 APL의 경영개혁을 담당한 바 있는 니콜라스 사르티니가 세바 최고업무책임자(COO)에 취임한다.

세바로지스틱스 하비앨아베 최고경영자(CEO)는 “전략적 파트너인 CMA CGM의 지원으로 변혁에 빠르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DUBLI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onny 12/28 02/06 Evergreen
    Ever Bliss 01/04 02/13 Evergreen
  • BUSAN ANTWERP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stelle Maersk 12/18 01/21 HMM
    Umm Qarn 12/23 01/31 FARMKO GLS
    Umm Qarn 12/23 01/31 ONE KOREA
  • BUSAN HAM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pl Temasek 12/18 01/25 FESCO
    Apl Temasek 12/19 01/24 OOCL Korea
    Sino Bridge 12/23 01/21 Tongjin
  • BUSAN GDANS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onny 12/28 02/05 Evergreen
    Emma Maersk 12/31 02/10 MSC Korea
    Ever Bliss 01/04 02/12 Evergreen
  • BUSAN CEB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03 12/16 12/30 Wan hai
    Wan Hai 307 12/17 12/30 Wan hai
    Wan Hai 263 12/20 12/30 Wan hai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