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0 18:50

현대글로비스 中 선전에 지사설립…남중국 물류시장 공략

신규화주 발굴, 내륙운송 및 수출입물류 수행


현대글로비스가 중국 선전에 영업거점을 신설하고 남중국 물류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중국 광둥성의 무역 중심지인 선전시에 지사를 설립했다고 10일 밝혔다.

새로 마련된 선전지사는 중국 남부 선전 및 광저우 지역에서 국내 기업과 중국 현지 제조업체 등 신규 화주를 발굴하고 내륙운송을 맡는 등 3자물류 영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선전 일대와 홍콩, 베트남의 국경을 넘나드는 왕복 내륙운송 사업에도 나선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현대글로비스는 양국 간 운송 면허와 법규상 필요한 창고나 트럭 등의 일정 자산도 갖출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출입 물류사업도 확대한다. 선전항은 지난 2017년 2521만TEU를 취급하며 상하이와 싱가포르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은 컨테이너 물동량을 처리했다. 세계 7위 물동량을 기록한 광저우항까지 인접해 수출입 물류사업의 성장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이 외에도 이 회사는 하역 통관 보관 운송에 이르는 일관물류 체계를 현지에서 구축하고, 수출입 물류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로운 고객을 끌어들일 방침이다.

1차로 수송할 상품군은 가구 식음료 자동차부품 등으로, 현대글로비스는 지난해 해당 품목의 선전지역 물동량이 약 1만TEU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선전지사는 베이징 충칭 쓰촨 등 기존 법인과 지사에 이은 현대글로비스의 13번째 거점으로, 선전시 남부 푸톈구에 설립됐다. 홍콩과 인접하고 주요 글로벌 선사와 물류업체들의 사무실이 밀집해 있어 화주 영업의 최적의 장소로 꼽힌다. 특히 베이징 톈진 상하이를 거쳐 선전과 홍콩을 아우르는 중국 해안 물류 네트워크를 완성해 수출입 물류시장에서 경쟁력을 한층 높이게 됐다는 설명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선전지역은 중국 남부의 산업과 물류의 중심지로 3자물류시장 개척의 성과가 극명하게 드러날 수 있는 곳”이라며 “그동안 쌓았던 해외물류 역량과 기존 중국 법인들과의 시너지를 결집해 선전지사를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시키는 것은 물론, 홍콩과 베트남 물류 진출의 전진기지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 류준현 기자 jhryu@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GWANGYANG BUENOS AIR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liss 03/28 05/14 Evergreen
    Hyundai Respect 04/03 05/24 PIL Korea
    Ever Being 04/04 05/21 Evergreen
  • BUSAN BUENOS AIR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La Paz 03/27 05/12 Hamburg Sud Korea
    Maersk La Paz 03/27 05/12 HMM
    Maersk La Paz 03/27 05/12 ZIM KOREA LTD.
  • BUSAN JEBEL AL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lik Al Ashtar 03/26 04/20 HMM
    Hyundai Honour 03/28 04/17 Tongjin
    Hyundai Honour 03/28 04/17 Tongjin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avios Destiny 03/26 04/10 T.S. Line Ltd
    Kmtc Hochiminh 03/27 04/06 KMTC
    Kmtc Hochiminh 03/28 04/06 KMTC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Lavender 03/25 03/29 Namsung
    Heung-a Akita 03/25 03/30 KMTC
    Doowoo Family 03/26 03/28 Dongjin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