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15:10

해양진흥공사 신규직원 직무교육 실시

신입직 10명, 경력직 11명 채용…직원 100명으로 늘어


한국해양진흥공사는 해운업 재건을 이끌어 나갈 신규직원 채용을 완료하고 직무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해양진흥공사는 최근 신입직원 10명과 정책지원, 시장분석, 선박금융 등 전문분야의 경력직 11명(총 21명)을 블라인드 채용 방식으로 선발했다.

이번 연수에서 해운산업, 금융, 사업별 기초교육, 공공기관 윤리교육 등 다양한 교육이 진행되고, OJT(직장 내 현장훈련)를 거쳐 각 부서로 배치될 예정이다.

해양진흥공사는 이번 채용으로 79명에서 100명으로 근무인원이 늘어나게 되면서 해운산업 재건을 위한 사업에 더욱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 한상권 기자 skhan@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New York 06/19 06/21 Woosung Maritime
    Reflection 06/19 06/21 SITC
    Sitc Liaoning 06/19 06/21 SITC
  • BUSAN FREMANTL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ape Artemisio 06/23 07/18 ONE KOREA
    Maersk Havana 06/24 07/19 MSC Korea
    Cma Cgm Attila 06/29 08/08 PIL Korea
  • BUSAN GDANS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eing 06/28 08/06 Evergreen
    Maastricht Maersk 06/29 08/14 MSC Korea
    Ever Balmy 07/05 08/13 Evergreen
  • BUSAN DAKAR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m Charleston 06/22 08/19 MSC Korea
    TBN-MSC 06/29 08/26 MSC Korea
    Msc Ines 07/06 09/02 MSC Korea
  • BUSAN NEW YOR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angming Uniformity 06/22 07/16 ONE KOREA
    Hyundai Brave 06/23 07/16 Tongjin
    Gunhilde Maersk 06/23 07/17 HMM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