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18:47

中 유니펙 지난해 원유 수송실적 ‘세계 1위’

전년比 15% 증가한 2억1710만t 수송
중국 국영기업 유니펙이 지난해에도 유조선 현물(스폿) 용선 실적 1위를 유지했다.

미국 해운중개 및 컨설팅사인 포텐앤드파트너스(Poten & Partners)에 따르면 유니팩은 지난해 15% 증가한 2억1710만t의 원유를 수송해 세계 1위를 차지했다. 8759만t으로 2위를 유지한 영국·네덜란드 셸을 2.5배나 앞서는 압도적인 성적이다.

유니펙의 현물수송량 점유율은 전년 대비 0.9%포인트 상승한 14.7%였다. 이 회사의 초대형유조선(VLCC) 수송계약은 15% 증가한 703건을 기록하면서, 2위부터 8위까지 7개사를 합친 실적보다 많았다.

이란 제재의 영향을 배경으로 인도 국영 석유회사 IOC가 40% 증가한 실적으로 한 계단 오른 3위를 차지했고 자국 원유 수출 증가의 영향으로 미국 엑슨모빌이 전년 대비 50% 증가하며 2017년 13위에서 지난해 7위로 뛰어올랐다.

인도 IOC의 용선 증가는 인도의 경제 성장과 함께 이란 경제 제재가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 이란 선적-인도 양하 원유는 주로 이란 국영 선사 NITC가 수송한다. 그러나 인도는 지난해 가을까지 경제 제재를 고려해 이란 원유 수입을 줄였기 때문에, IOC가 다른 트레이드의 용선을 늘린 것으로 보인다.

셸 유전 증산에 따른 미국 선사의 약진도 눈길을 끌었다. 미국 회사인 엑슨모빌, 셰브런의 증가와 함께, 2017년엔 순위권 밖이었던 신흥석유기업 발레로에너지가 20위에 진입했다.

수에즈막스의 용선 3대기업은 렙솔(스페인), 셰브런 셸 순이다. 아프라막스는 네덜란드 비톨과 셸, 러시아 르크오일이 빅3를 형성했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FREMANTL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ape Artemisio 06/23 07/18 ONE KOREA
    Maersk Havana 06/24 07/19 MSC Korea
    Cma Cgm Attila 06/29 08/08 PIL Korea
  • BUSAN CHENN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l Germany 06/20 07/08 KMTC
    Navios Domino 06/20 07/20 Interasia Lines Korea
    Pl Germany 06/21 07/12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kata Seoul 06/18 07/12 Tongjin
    Hyundai New York 06/19 07/09 Tongjin
    Hyundai New York 06/19 07/09 Woosung Maritime
  • BUSAN SHIMIZ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Dahlia 06/18 06/20 CK Line
    Dongjin Enterprise 06/18 06/20 Dongjin
    Star Apex 06/18 06/20 Dong Young
  • BUSAN APAP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Lirquen 06/19 07/28 Woosung Maritime
    Sm Charleston 06/22 08/04 MSC Korea
    Cape Artemisio 06/23 08/26 ONE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