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5 15:30

한러항로/ 러 ‘연휴여파’ 일시적 물동량 급감

지난해 주당 평균 물동량 3457TEU…2017년比 16%↑


한러항로는 지난해 12월30일부터 올해 1월8일까지 이어진 러시아의 신년 연휴 여파로 일시적인 물동량 쇼크를 맛봤다. 취항선사들에 따르면 1월1주차 한러항로(블라디보스토크·보스토치니)의 물동량은 약 800TEU에 머물렀고, 2주차부터 3000TEU를 넘어섰다.

지난달 주간 평균 물동량이 3900TEU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수요가 급감했다는 평가다. 한 선사 관계자는 “전통적으로 러시아 연휴가 1월2주차까지 이어지다보니 연초에는 물동량이 크게 줄어든다. 3주차부터 수요가 예년수준을 회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한러항로 물동량은 약 19만1436TEU로, 주당 약 3457TEU가 처리된 것으로 집계됐다. 2017년 주당 평균 물동량이 2987TEU인 점과 비교하면 약 15.7% 늘어났다.

운임은 지난달과 비슷한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 18일 현재 한국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보스토치니 노선의 해상운임은 COC(선사 소유 컨테이너) 기준 TEU당 350~450달러를 형성하고 있다. SOC(화주 소유 컨테이너)의 경우 THC(터미널조작료)가 포함돼 있어 이보다 더 높은 편이다.

중국에서는 설 연휴를 앞두고 수요가 몰리면서 해상운임에 별도의 성수기할증료(PSS)를 부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취항선사들은 지난해 긴급유류할증료(EBS)를 부과했지만 최근 국제유가가 크게 떨어지면서 해상운임에 유류비를 포함하는 ‘올인레이트’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국제유가가 더 떨어지게 된다면 유류비가 운임에 반영되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화물적재율(소석률)은 1~2주에 50%도 채 되지 않았지만 3주차부터 80%선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 류준현 기자 jhryu@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RIJEK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Huacho 04/29 06/05 MSC Korea
    Maersk Hidalgo 05/06 06/12 MSC Korea
    Maersk Hong Kong 05/13 06/19 MSC Korea
  • ULSAN MUNDR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173 04/28 05/26 Wan hai
    Max Kudo 05/05 06/02 Wan hai
  • BUSAN SIHANOUKVILL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Jiangsu 04/24 05/04 SITC
    Yangming Orchid 04/26 05/12 ONE KOREA
    Green Ace 04/28 05/11 CMA CGM Korea
  • BUSAN HONG K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ppy Lucky 04/22 04/26 CK Line
    Hong kong Voyager 04/22 04/26 Namsung
    Happy Lucky 04/22 04/26 Pan Con
  • GWANGYANG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tarship Taurus 04/24 04/30 CK Line
    Starship Taurus 04/24 04/30 Dongjin
    Starship Taurus 04/24 04/30 Namsung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