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1 11:11

아메리칸항공, 2018년 화물운송 매출고 10억弗 달성

한국서 전자제품·자동차부품 주력 운송


아메리칸항공이 지난해 처음으로 화물운송부문에서 매출액 10억달러를 달성했다. 아메리칸항공은 한국발 미국행 노선에서 전자제품과 자동차부품을 실어 날랐고, 역방향으로는 체리 등을 주로 운송하며 전 세계적으로 약 10억kg에 달하는 화물을 운송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항공사는 양적기록 갱신뿐 아니라 역대 최고 정시 출발율(FAB)을 기록하며 정성적인 평가에서도 역사적인 성과를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또 신규 경로 개발, 전략적 운영 계획 및 탁월한 팀워크가 아메리칸항공 창립 이래 최대 실적에 도달할 수 있게 해줬다고 덧붙였다.

아메리칸항공 부사장 데이비드 반스는 “2018년에 도입한 글로벌시스템을 통해 서울과 미국 간 화물 및 우편물이 운송됐다”며 “사상 최고의 실적을 거둬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릭 엘리슨 아메리칸항공화물 사장은 “2018년에 신기록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는데 목표 매출액을 크게 웃도는 성과를 냈다”며 “기록적인 물량을 처리하느라 애쓴 모든 구성원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아메리칸항공은 보잉 787-8 및 787-9 항공기로 미국 텍사스주 달라스포트워스공항(DFW)과 인천국제공항 간 직항노선을 매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아메리칸항공화물은 미국 유럽 캐나다 멕시코 카리브해 라틴아메리카 아시아 주요 도시로 화물을 운송하고 있다.
 

< 류준현 기자 jhryu@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HANTO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ithi Bhum 02/17 02/24 Pan Ocean
    Yangming Initiative 02/21 03/02 T.S. Line Ltd
    Navios Vermilion 02/21 03/05 T.S. Line Ltd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Penang 02/18 02/20 KMTC
    Apl Atlanta 02/19 02/21 T.S. Line Ltd
    Sunny Daisy 02/19 02/22 Namsung
  • INCHEO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sian Emperor 02/17 02/23 Wilhelmsen
    Pancon Success 02/20 02/23 Doowoo
    Sunny Calla 02/20 02/23 Namsung
  • BUSAN TORONT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angming Upsurgence 02/20 03/18 ONE KOREA
    Westwood Rainier 02/22 03/21 Hyopwoon Inter
    Budapest Express 02/27 03/25 ONE KOREA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pl Atlanta 02/19 03/06 T.S. Line Ltd
    Kmtc Tianjin 02/20 03/02 KMTC
    Kmtc Tianjin 02/21 03/02 KMTC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