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8 17:56

중국-이탈리아 직통화물열차 운행 개시

남유럽 연결 회랑 건설


중국과 이탈리아를 연결하는 첫 직통 화물열차가 최근 운행을 시작했다.

현지 외신 보도에 따르면 최근 중국 칭다오에 있는 극동랜드브릿지(FELB)와 컨쉽이탈리아(Contship Italia) 허브간 철도가 연결됐다. 중국과 이탈리아 간의 첫 번째 직통 철도노선이 구축된 것. 이 노선은 초기에는 격주 1회로 운행을 시작, 향후 주 1회로 증편될 예정이다.

컨쉽 관계자는 “약 20일이 걸리는 이 노선의 첫 연결운송편은 2월12일 멜조(Melzo) 철도허브에 도착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프랑스 스위스행 화물도 취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의 한니발역은 FELB 및 기타 고객에게 멜조-프렝켄돌프 및 멜조-리옹 철로와 연결, 중국과 남유럽을 잇는 회랑을 건설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한니발 운송망은 첫 열차 선적량의 약 40%를 유럽 각지의 최종 목적지로 환적 운송하게 된다. 앞으로 1만km가 넘는 노선 상의 카자흐스탄 러시아 핀란드 오스트리아 등 8개 국가를 거쳐 이탈리아에 도착하게 된다.

지난 12개월 동안 컨쉽은 중국과 유럽뿐만이 아니라, 유럽 국가 간을 연결하는 업무 변화를 강력히 추진해 왔다.

한니발 사업부 영업·업무팀 니콜로 마랄리는 “이탈리아의 관련 산업은 유럽의 새로운 관문이 되기 위해 중대한 변혁과 도전을 경험하고 있다”고 말했다.

< 상하이=박노언 통신원 nounpark@hanmail.net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eung-a Hochiminh 08/26 08/31 Heung-A
    Kmtc Gwangyang 08/26 09/06 Heung-A
    TBN-SEALS 08/26 09/13 SEALS KOREA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eung-a Hochiminh 08/26 08/31 Heung-A
    Kmtc Gwangyang 08/26 09/06 Heung-A
    TBN-SEALS 08/26 09/13 SEALS KOREA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eung-a Hochiminh 08/26 08/31 Heung-A
    Kmtc Gwangyang 08/26 09/06 Heung-A
    TBN-SEALS 08/26 09/13 SEALS KOREA
  • BUSAN XING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tarship Pegasus 08/25 08/28 Dongjin
    Cosco Fos 08/27 08/29 COSCO Shipping Korea
    Isobel 08/27 08/30 Pan Con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eung-a Hochiminh 08/26 08/31 Heung-A
    Kmtc Gwangyang 08/26 09/06 Heung-A
    TBN-SEALS 08/26 09/13 SEALS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