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8 19:21

광양항 배후단지 물동량 47%↑

42만3000TEU 처리…올해 50만TEU 달성 전망


광양항 배후단지에서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지난해 전년 대비 두자릿수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여수광양항만공사는 8일 지난해 광양항 1종 항만배후단지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이 42만3000TEU로 전년 대비 46.8% 급증했다고 밝혔다.
이 증가세를 고려하면 올해 배후단지 물동량은 50만TEU를 돌파할 것으로 YGPA는 내다봤다.

배후단지에서 처리되는 주요 화물은 우드펠릿과 화학제품, 조사료, 제지, 철강 등이다. 이 중 우드펠릿이 12만3000TEU로 전체의 29.1%를 차지했고, 화학제품과 조사료가 12만2000TEU, 8만8000TEU로 뒤를 이었다. 특히 화학제품의 경우 지역 내 화학공업생산기업의 시설 증대와 신규기업 영업 개시 등의 효과로 전년 대비 3.9배 높은 물동량을 기록했다.

또, 물동량 증가로 일자리 등 기타 경제 효과도 창출했다는 분석이다. YGPA는 “황금물류센터 사무실 내 빈 공간과 입주기업의 운영동 내 여유 사무실 등에 대한 적극적인 기업 유치에 힘입어 지난해 배후단지 고용인원은 1746명으로 전년 대비 51% 증가했다”고 밝혔다. 입주기업들의 매출액 또한 전년 대비 26.5% 증가한 2737억8400만원으로 집계됐다.

YGPA 임형윤 물류단지팀장은 “광양항 배후단지 입주기업이 늘고, 신규 기업의 본격 운영 개시 등 영업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창출되는 물동량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상반기에 서측배후단지 신규 기업을 유치함과 동시에 적극적인 행정 지원, 입주기업 불편해소 등을 통해 광양항 물동량 증가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박수현 기자 shpark@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HANTO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ithi Bhum 02/17 02/24 Pan Ocean
    Yangming Initiative 02/21 03/02 T.S. Line Ltd
    Navios Vermilion 02/21 03/05 T.S. Line Ltd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Penang 02/18 02/20 KMTC
    Apl Atlanta 02/19 02/21 T.S. Line Ltd
    Sunny Daisy 02/19 02/22 Namsung
  • INCHEO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sian Emperor 02/17 02/23 Wilhelmsen
    Pancon Success 02/20 02/23 Doowoo
    Sunny Calla 02/20 02/23 Namsung
  • BUSAN TORONT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angming Upsurgence 02/20 03/18 ONE KOREA
    Westwood Rainier 02/22 03/21 Hyopwoon Inter
    Budapest Express 02/27 03/25 ONE KOREA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pl Atlanta 02/19 03/06 T.S. Line Ltd
    Kmtc Tianjin 02/20 03/02 KMTC
    Kmtc Tianjin 02/21 03/02 KMTC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