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2 15:33

아프리카항로/ 서안운임 한달만에 하락세로 전환

CMA CGM, 다음달 1일 TEU당 500弗↑


비수기를 맞은 아프리카항로의 운임이 한 달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지난달 20피트 컨테이너(TEU)당 2600달러대를 유지했던 동·서아프리카행 운임은 이달 들어 2500달러대로 하락했다.

아프리카 서안과 동안의 소석률(선복 대비 화물 적재율)은 전월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지난 1월은 소석률이 70%까지 내려갔지만 현재 10% 이상 회복해 80%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설 연휴로 물량이 반짝 줄었지만 이후 물량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상하이해운거래소(SSE)에 따르면 2월1일자 상하이발 동·서아프리카행 운임은 20피트 컨테이너(TEU)당 2582달러를 기록, 지난달 2618달러에서 소폭 하락했다. 남아프리카행 TEU당 운임은 전월 841달러 대비 3달러 하락한 838달러로 집계됐다.

CMA CGM은 3월부터 아시아발 서아프리카행 컨테이너 화물에 대해 운임회복(GRR)을 실시한다. 이 선사는 중국 대만 한국 일본에서 서아프리카로 가는 컨테이너항로에서 GRR를 단행한다. 인상액은 TEU당 500달러가 부과된다.

지난해 아프리카 남안의 컨테이너 물동량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신에 따르면 지난해 남아프리카 더반항의 컨테이너 처리량은 전년 대비 19.2% 증가한 321만8300TEU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케이프타운항은 4% 증가한 91만6800TEU로 집계될 거란 전망이 나왔다.

중장기적으로 2022년 더반항은 372만8900TEU를, 케이프타운항은 96만3000TEU를 각각 처리할 것으로 예상됐다. 더반항은 부두 확장작업을 2022년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203~205부두를 확장해 처리능력을 290만TEU까지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아프리카는 올해 제조업 육성정책 활성화로 원료와 중간재 수입이 증가할 전망이다. 코트라에 따르면 아프리카 26개국은 제조업 육성정책을 도입·추진 중인 가운데 자국 생산능력 강화를 위해 글로벌 기업의 현지 생산공장 설립을 적극 유치하고 있다. 남아공은 BMW·벤츠 등을, 수단은 현대 등 국내 대기업과 협력해 자동차조립 등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DAN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73 03/21 03/27 Wan hai
    Wan Hai 273 03/22 03/28 Interasia Lines Korea
    Wan Hai 232 03/24 04/03 Wan hai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ordtiger 03/21 03/26 CK Line
    Nordtiger 03/21 03/26 Dongjin
    Nordtiger 03/21 03/26 Namsung
  • BUSAN XING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asline Dalian 03/21 03/23 Pan Ocean
    Sunny Cosmos 03/22 03/24 Pan Ocean
    Easline Ningbo 03/23 03/25 Sinotrans Korea
  • BUSAN MANZANILLO(ME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73 03/21 04/14 Wan hai
    Wan Hai 273 03/21 04/24 Wan hai
    Aotea Maersk 03/23 04/08 Hamburg Sud Korea
  • INCHEON KEELU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32 03/21 03/28 Interasia Lines Korea
    Wan Hai 232 03/21 03/28 Wan hai
    Wan Hai 311 03/23 03/28 Wan hai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