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4 17:48

IPA, 포워더들과 인천항 현안 논의

포워더 인센티브 현황 설명


인천항만공사(IPA)는 13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인천항 포워더 협의체 초청 간담회’를 개최, 포워딩 기업 관계자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국제물류협회를 비롯해 판토스, 하나로TNS, 쉥커, 일본통운, 머스크라인 등 임원 및 영업부서 담당자 35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IPA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과 함께 2019년도 2월까지 인천항 화종별, 터미널별 물동량 현황 및 현안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참석자들에게 인천항 포워더 인센티브 현황을 설명하고, ▲포워더-해운업계-IPA 공동 물동량 유치 방안 ▲인천항 수출입 화물증대를 위한 선·화주 상생협력 방안 ▲효율적인 인천항 물류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현안사항 등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특히 국가 간 무역전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IPA와 포워더간 ‘포워더 비상 협의체’를 구성해 앞으로 정기적인 간담회를 통해 인천항 물동량 창출방안을 지속적으로 도출해 나가기로 했다.

IPA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포워딩업계와 인천항 물동량 유치를 위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으며, 오늘 논의된 현안 및 협력방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업하여 인천항 물동량 증대를 위해 포워딩사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인천=김인배 통신원 ivykim@shinhanship.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JEBEL AL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lik Al Ashtar 05/21 06/15 HMM
    Malik Al Ashtar 05/21 06/15 OOCL Korea
    Hyundai Honour 05/23 06/13 Tongjin
  • BUSAN JEBEL AL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lik Al Ashtar 05/21 06/15 HMM
    Malik Al Ashtar 05/21 06/15 OOCL Korea
    Hyundai Honour 05/23 06/13 Tongjin
  • BUSAN GDANS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eing 05/31 07/09 Evergreen
    Msc Rifaya 06/01 07/17 MSC Korea
    Ever Balmy 06/07 07/16 Evergreen
  • BUSAN KARACH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Vancouver 05/23 06/15 T.S. Line Ltd
    Hyundai Vancouver 05/23 06/16 Woosung Maritime
    Hyundai Vancouver 05/23 06/16 Woosung Maritime
  • BUSAN CALL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73 05/23 06/26 Wan hai
    Wan Hai 273 05/23 07/10 Wan hai
    Sine Maersk 05/24 06/17 Hamburg Sud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