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4 18:08

BNCT,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동참

BPA 남기찬 사장 지명받아 캠페인 참여...환경개선 방안 발굴 노력


부산 신항에 위치한 컨테이너 터미널인 BNCT의 존 엘리어트 대표가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했다.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는 플라스틱류 사용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막기 위해 세계자연기금(WWF)과 제주패스가 공동 기획한 릴레이 환경캠페인으로, 존 엘리어트 대표는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으로부터 지명을 받았다. 이번 캠페인에는 존 엘리어트 대표 뿐만 아니라 임직원들까지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그는 “최근 갈수록 심각해지는 미세먼지를 비롯해 수많은 플라스틱 폐기물 등 환경 문제에 대한 우려가 매우 크다”며 “BNCT는 안전과 환경 개선을 회사 경영 방침에 최우선 과제 중 하나로 두고 있으며 이런 점에서 오늘 참여한 환경 캠페인이 BNCT와 잘 부합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BNCT는 자발적으로 꾸준히 환경 개선 방법을 발굴하는 한편,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진행 중인 환경 활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캠페인 주자로 부산해양수산청 김준석 청장과 부산세관 신항통관국 임현철 국장을 지명했다. 이들은 모두 캠페인에 참여하기로 했다.

BNCT는 안벽 길이 1.4km, 수심 16~17m로 아시아 최초의 수직배열 자동화 터미널이다. 현재 세계 최대 규모 선박 3척의 동시 접안이 가능하며, 연간 250만TEU를 처리할 수 있다. 향후 추가 야드 확장과 2만TEU급 선박의 처리가 가능한 STS크레인(갠트리크레인) 3기를 도입하는 확장 프로젝트가 완공되면 이 터미널의 연간 처리능력은 320만TEU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 박수현 기자 shpark@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JEBEL AL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lik Al Ashtar 05/21 06/15 HMM
    Malik Al Ashtar 05/21 06/15 OOCL Korea
    Hyundai Honour 05/23 06/13 Tongjin
  • BUSAN JEBEL AL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lik Al Ashtar 05/21 06/15 HMM
    Malik Al Ashtar 05/21 06/15 OOCL Korea
    Hyundai Honour 05/23 06/13 Tongjin
  • BUSAN GDANS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eing 05/31 07/09 Evergreen
    Msc Rifaya 06/01 07/17 MSC Korea
    Ever Balmy 06/07 07/16 Evergreen
  • BUSAN KARACH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Vancouver 05/23 06/15 T.S. Line Ltd
    Hyundai Vancouver 05/23 06/16 Woosung Maritime
    Hyundai Vancouver 05/23 06/16 Woosung Maritime
  • BUSAN CALL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73 05/23 06/26 Wan hai
    Wan Hai 273 05/23 07/10 Wan hai
    Sine Maersk 05/24 06/17 Hamburg Sud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