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1 09:58

‘공정위에 결합심사 요청’ 인천신항 통합 잰걸음

3000억씩 합작투자법인설립…인력 승계 문제는 변수



인천 신항의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과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SNCT)이 터미널 통합운영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공정거래위원회에 기업결합 사전심사를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는 “두 터미널운영사가 기업결합에 대해 임의적 사전 심사를 신청했고, 현재 심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사전심사는 두 회사의 결합이 시장에서의 경쟁을 제한하는 행위인지 정식 심사 전에 미리 심사를 요청하는 제도다.

사전 심사를 거치더라도 정식 심사는 다시 받아야 하지만 ‘간이 심사 대상’으로 분류돼 20일 정도면 기업결합신고를 마칠 수 있다. 이로써 지난해 말 두 터미널의 통합설이 제기된지 반년 만에 사실상 확정단계에 접어들었다.  지난 3월 해양수산부 역시 업무보고를 통해 인천신항의 두 컨테이너 터미널을 하나로 통합해 경쟁력을 살리겠다고 발표하면서 통합 운영사의 비용 절감을 위해 시설비 지원과 1년간 임대료 15% 인하를 내걸었다. 

통합은 두 터미널이 50%씩 지분을 나누는 새로운 합작기업(조인트벤처)을 설립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것으로 파악됐다. 한 터미널운영사 관계자는 “양측이 3000억원씩 투자해 별도의 운영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두 운영사의 통합 추진 배경은 효율성 제고인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총 길이 1.6km의 부두를 둘로 나눠 사용하고 있어 동시접안능력이 뒤처지는 데다 항만 장비 투입을 별도로 진행하다 보니 효율성이 떨어질 수 밖에 없었다. 같은 관계자는 “싱가포르, 유럽 등 외국 항만의 터미널 부두 길이는 3~4km 가량 되는데, 인천신항은 800m씩 나눠 사용해왔다”며 “부두뿐만 아니라 하역장비, 인력, 전산 등 전 부분을 하나로 통합할 경우 운영 효율성 제고 효과가 클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미 기업결합 신청 과정을 밟고 있는 만큼 두 터미널의 통합은 올해 안으로 가닥이 잡힐 거란 전망이다. 다만, 인력 승계 부분은 변수로 남았다. 통합을 통해 기존 부두에서의 하역인력이 30% 정도 줄어들 수 있어 항운노조와의 협상이 순탄치 않을 거란 관측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노사 협상이나 신규 운영사의 경영권 등 아직 양측 간 논의할 부분이 많을 텐데, 정부가 얼만큼 밀어주느냐에 따라 (통합의) 성패가 결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지난 8일 한진그룹의 조양호 회장의 별세도 새로운 변수가 됐다. 항만업계 관계자는 “갑작스럽게 기업 내 사건이 터진 만큼 통합이 지지부진하게 흘러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인천신항의 HJIT와 SNCT는 각각 총 부두 길이 800m의 3개 선석을 보유하고 있으며, 연간 하역능력은 120만TEU다. 선광이 지난 2015년 6월에 먼저 개장했고, 뒤이어 한진이 이듬해 6월에 터미널 문을 열었다. 지난해 신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은 172만1000TEU로 인천항 전체의 55.2%를 차지했다. SNCT는 지난해 97만7000TEU로 전년 대비 16.9%, HJIT는 74만4000TEU로 10.5% 증가했다.
 

< 박수현 기자 shpark@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RIJEK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Huacho 04/29 06/05 MSC Korea
    Maersk Hidalgo 05/06 06/12 MSC Korea
    Maersk Hong Kong 05/13 06/19 MSC Korea
  • ULSAN MUNDR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173 04/28 05/26 Wan hai
    Max Kudo 05/05 06/02 Wan hai
  • BUSAN SIHANOUKVILL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Jiangsu 04/24 05/04 SITC
    Yangming Orchid 04/26 05/12 ONE KOREA
    Green Ace 04/28 05/11 CMA CGM Korea
  • BUSAN HONG K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ppy Lucky 04/22 04/26 CK Line
    Hong kong Voyager 04/22 04/26 Namsung
    Happy Lucky 04/22 04/26 Pan Con
  • GWANGYANG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tarship Taurus 04/24 04/30 CK Line
    Starship Taurus 04/24 04/30 Dongjin
    Starship Taurus 04/24 04/30 Namsung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