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09:16

마산해수청, 하역 등 항만운송사업 감독 강화한다

사업실적 없거나 등록요건 미달업체 사업정지 처분
마산지방해양수산청이 마산항에 등록한 하역 급수 선박연료공급 선용품공급 등 항만운송사업체에 대한 관리·감독을 대폭 강화한다.

항만운송사업자는 관련 법령에서 정한 일정규모 이상의 자본금과 시설 또는 인원을 갖춰 등록해야 한다. 마산해수청은 등록만 해놓고 사업실적이 전혀 없거나 등록 후 요건에 미달하는 업체가 있는 것으로 보고, 이번 달 11일부터 다음 달 17일까지 항만운송사업체 123개소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마산해수청은 이번 점검의 목적이 항만운송 질서를 다잡는 것인 만큼 등록기준을 유지 못하거나 위법하게 사업 중인 업체에 대해 관련 법령에 따라 사업정지 또는 등록취소 등 행정처분과 함께 고발조치를 할 예정이다.
 
마산해수청은 “항만운송질서 확립 및 건전한 발전을 통해 마산항의 대외 경쟁력이 제고될 수 있도록 지속적, 장기적으로 영업실태를 점검하고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 마산=손용학 통신원 ts1064@chol.com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KUCHI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avios Dedication 07/28 08/13 Kukbo Express
    Max Kudo 07/28 08/13 Wan hai
    Navios Dedication 07/28 08/20 Kukbo Express
  • BUSAN HAMAD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ndai Voyager 07/22 07/23 Sinokor
    Merry Star 07/28 07/29 Namsung
  • BUSAN HAMAD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Respect 07/25 08/20 Tongjin
    Hyundai Respect 07/25 08/24 ONE KOREA
    Max Kudo 07/28 09/01 Wan hai
  • BUSAN ANTWERP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ouston Bridge 07/24 09/03 ONE KOREA
    Al Murabba 07/24 09/05 ONE KOREA
    Maribo Maersk 07/28 09/04 HMM
  • BUSAN LE HAV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l Murabba 07/24 08/27 ONE KOREA
    Msc Bettina 07/29 09/06 Hamburg Sud Korea
    Cma Cgm Georg Forster 07/31 09/12 OOCL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