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5 09:41

CJ대한통운, 영문 SNS채널 'CJ로지스틱스' 개장

페이스북·유튜브 채널 개설…글로벌 영업강화


CJ대한통운이 디지털 미디어 환경에 발맞춘 글로벌 커뮤니케이션에 나선다.

CJ대한통운은 글로벌 톱5 물류기업으로의 도약을 가속화하고 전 세계 고객들과의 디지털 접점을 확대하기 위해 영어를 기반으로 한 페이스북 및 유튜브 채널 ‘CJ 로지스틱스’(CJ Logistics)를 개설했다고 24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고객들의 눈높이에 맞춰 회사의 강점을 이해하기 쉽고 흥미롭게 소개할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해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와 신뢰도를 강화할 계획이다. 계약물류(CL) 택배 포워딩 국제특송 항만하역 프로젝트물류 등 회사가 운영 중인 다양한 사업 영역을 소개해 고객지원과 영업활동을 한층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또 CJ대한통운의 물류 전문성과 노하우에 힘입어 성공적으로 기업을 운영 중인 고객사 사례들을 디지털콘텐츠로 제작해 회사의 기술력과 고객의 신뢰도를 시각화할 계획이다. 그 외 CJ그룹의 다양한 사회공헌활동과 CJ대한통운이 후원 중인 스포츠 스폰서십 프로그램을 소개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SNS 채널 개설을 통해 글로벌 물류기업으로서 위상을 제고하고 전 세계 고객들과 원활한 소통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CJ대한통운이 첨단 물류를 바탕으로 2020년 글로벌 TOP5 물류기업으로 도약하는 모습을 전달하는 메신저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 류준현 기자 jhryu@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GWANGYANG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ontship Fox 08/21 08/28 KMTC
    Contship Fox 08/22 08/28 Pan Ocean
    Contship Fox 08/22 08/29 Sinokor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ontship Fox 08/22 08/28 KMTC
    Yangming Initiative 08/22 08/31 T.S. Line Ltd
    Maliakos 08/22 09/03 T.S. Line Ltd
  • GWANGYANG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ong kong Voyager 08/24 09/01 KMTC
    Sm Tokyo 08/25 08/30 OOCL Korea
    Sm Tokyo 08/25 08/30 Dong Young
  • INCHEO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ontship Fox 08/20 08/28 Pan Ocean
    Contship Fox 08/20 08/29 Namsung
    Contship Fox 08/20 08/29 Sinokor
  • GWANGYANG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ontship Fox 08/21 08/28 KMTC
    Contship Fox 08/22 08/28 Pan Ocean
    Contship Fox 08/22 08/29 Sinokor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