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4 18:54

현대글로비스, 자사선단에 LNG선 첫 편입

노르웨이선사서 LNG 운반선 2척 인수


 
현대글로비스가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을 처음으로 도입한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노르웨이선사 플렉스LNG는 LNG선 2척을 현대글로비스에 매각한다.

대상 선박은 2018년 대우조선해양에서 지어진 17만3400㎥급 <플렉스인데버>(Flex Endeavour)와 <플렉스엔터프라이즈>(Flex Enterprise)호다. 미국선급에서 선급증서를 취득했으며 노스오브잉글랜드(NOE)에 선주배상책임보험(P&I보험)을 가입했다.

선가는 4억2000만달러(약 500억원)로, 매도자 측에서 대여하는 자금(seller's credit) 1억2000만달러를 제외한 실제 거래금액은 3억달러(약 350억원)라고 선사 측은 전했다.

플렉스LNG는 선박들을 현대글로비스에 판 뒤 10년간 정기용선해서 다시 이용할 예정이다. 이른바 세일앤드리스백(S&LB) 계약이다. 노르웨이 선사는 용선 기간이 끝나면 선박을 1억5000만달러에 다시 매입하는 권리도 갖는다.

양측이 선박관리를 매수자 측에서 수행하는 데 합의함으로써 향후 현대글로비스는 LNG선에 대한 관리 노하우를 축적하는 기회를 갖게 됐다. 이번 거래는 3분기에 마무리된다.

플렉스LNG는 노르웨이 선박왕 욘프레드릭센의 투자사 제버란트레이딩에서 지분 44.6%를 소유한 선사로, 버뮤다 해밀턴에 본사를 두고 있다.

이로써 현대글로비스는 자사선단에 LNG선을 처음으로 추가하게 됐다. 이 회사는 현재 자동차선 34척, 벌크선 6척, 석유화학제품운반선 6척, 원유운반선 1척 등 47척의 사선을 보유하고 있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KUCHI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avios Dedication 07/28 08/13 Kukbo Express
    Max Kudo 07/28 08/13 Wan hai
    Navios Dedication 07/28 08/20 Kukbo Express
  • BUSAN HAMAD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ndai Voyager 07/22 07/23 Sinokor
    Merry Star 07/28 07/29 Namsung
  • BUSAN HAMAD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Respect 07/25 08/20 Tongjin
    Hyundai Respect 07/25 08/24 ONE KOREA
    Max Kudo 07/28 09/01 Wan hai
  • BUSAN ANTWERP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ouston Bridge 07/24 09/03 ONE KOREA
    Al Murabba 07/24 09/05 ONE KOREA
    Maribo Maersk 07/28 09/04 HMM
  • BUSAN LE HAV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l Murabba 07/24 08/27 ONE KOREA
    Msc Bettina 07/29 09/06 Hamburg Sud Korea
    Cma Cgm Georg Forster 07/31 09/12 OOCL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