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0 17:15

현대상선 새 CI 선포…글로벌 톱클래스 해운사 도약 각오

국내외 통합된 ‘HMM’ CI 사용...향후 사명 변경도 검토
▲20일 연지동 사옥 대강당에서 개최된 ‘현대상선 CI 선포식’에서 배재훈 사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현대상선이 새 CI(기업이미지통합)를 선포하며 글로벌 톱클래스 해운사로 도약하기 위한 각오를 다졌다.

현대상선은 20일 새로운 도약과 출발을 위한 새 CI선포식을 개최했다. 연지동 사옥 대강당에서 개최된 ‘현대상선 CI 선포식’에는 배재훈 사장을 비롯해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했다.

새 CI는 기존에 사용해 온 ‘HMM(Hyundai Merchant Marine)’ 문자를 바탕으로 리뉴얼했으며, 임직원 설문·투표 등 선호도 조사를 통해 최종 확정했다.

새롭게 디자인된 CI는 해운사를 직관적으로 표현함과 동시에 대한민국 대표 선사로서의 자신감을 나타내고 있다. 상단의 붉은 라인과 규모감이 느껴지는 HMM은 해가 떠오르는 수평선을 가르며 전진하는 거대한 선박의 정면을 형상화한 것으로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현대상선의 포부와 비전, 그리고 고객과의 동반 성장을 꿈꾸는 힘찬 의지를 표현했다.

 
▲새 CI를 적용한 현대상선 <유니버셜 리더>호


그동안 국내에서는 1983년부터 한글로 표기된 ‘△현대상선’을, 해외에서는 1996년부터 ‘HMM’의 브랜드를 사용해 왔으며, 이번 CI 선포를 통해 국내외 모두 통합된 ‘HMM’ CI를 사용할 방침이다.

현대상선은 전체 사업 중 대부분이 글로벌 사업부문에 해당되며, 해외에서는 주요 화주·글로벌 선사들에게 주로 ‘HMM’으로 불려왔다.

이번 새 CI의 변경은 기존 현대상선 직원들과 새롭게 합류한 다수의 한진해운 직원들이 새CI를 토대로 함께 합심해 목표를 향해 나아가자는 의미에서 통합 작업의 필요성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훈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현대상선의 브랜드 가치와 위상을 공고히 하기 위해 새롭게 리뉴얼한 우리의 CI가 첫 걸음을 내딛는 의미 있는 날”이라며, “그동안 쌓아온 저력을 바탕으로, 우리들의 힘을 하나로 모아, 2022년 글로벌 톱클래스 해운사로 도약하기 위한 새로운 각오를 다지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현대상선은 지난 2016년 8월, 현대그룹에서 완전 분리된 이후 독자적인 브랜드사용을 검토해 왔으며, 향후 사명을 변경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INCHEON WEI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uadong Pearl VIII 06/24 06/25 HUADONG Ferry
    New Golden Bridge VII 06/24 06/25 Weidong Shipping
    Hansung Incheon 06/25 06/26 Weidong Shipping
  • BUSAN KEELU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angming Initiative 06/27 06/30 T.S. Line Ltd
    Wan Hai 263 06/27 06/30 Wan hai
    Kmtc Singapore 06/27 07/15 KMTC
  • BUSAN LONG BEAC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Long Beach 06/28 07/08 HMM
    Hyundai Courage 06/30 07/11 Tongjin
    Gerda Maersk 07/03 07/18 MSC Korea
  • BUSAN CAGAYAN DE OR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63 06/27 07/08 Wan hai
    Wan Hai 205 06/30 07/15 Wan hai
    Wan Hai 310 07/02 07/15 Wan hai
  • INCHEON HONG K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ape Nati 06/24 07/01 HMM
    Cape Nati 06/24 07/02 Namsung
    Contship Fox 06/24 07/03 KMTC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