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0 18:24

미중무역분쟁 영향, 어떤 선사에 클까

中 점유율 높은 코스코 CMA-CGM MSC ‘부정적’


미중 무역분쟁이 선사들에게 큰 위험 요소가 되고 있다. 특히 북미항로 점유율이 높은 선사들의 영향이 클 거란 전망이다.

프랑스 알파라이너에 따르면 2018년 5월~2019년 4월 아시아-미국항로 10대 컨테이너 선사의 중국 선적 비율은 중국 코스코+OOCL 73%, 프랑스 CMA CGM+APL 73%, 일본 오션네트워크익스프레스(ONE) 55%, 대만 에버그린 69%, 덴마크 머스크 68%, 스위스 MSC 70%, 한국 현대상선 52%, 대만 양밍해운 68%, 독일 하파크로이트 67%, 이스라엘 짐 69% 순으로 집계됐다. 

대부분의 선사가 60%대를 형성한 가운데 중국계 코스코와 중국 시장을 중시해온 CMA CGM, MSC가 70%를 웃돌았다. 미중 무역분쟁이 심화될수록 이들 선사가 받을 타격도 클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반면 우리나라와 동남아지역에서 강점을 갖고 있는 현대상선과 ONE 등은 50%대에 머물러 상대적으로 영향이 크지 않을 거란 분석이다. 

북미수출항로 물동량은 지난해까지 미국의 대중 관세 인상에 앞선 막판 ‘밀어내기’ 수요로 큰 폭의 상승세를 띠었다. 미국 피어스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컨테이너 물동량은 16%의 성장률을 기록해 2010년 3분기 이후 8년 만에 처음으로 두 자릿수의 분기 성장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밀어내기 수요는 올해 들어 실종됐다. 올해 1분기 물동량은 지난해와 비교해 제자리걸음을 보였고 중국발 물동량은 8% 감소하는 부진이 본격화됐다. 

알파라이너는 미국이 추가적으로 관세 인상 품목을 확대할 경우 북미수출항로 물동량은 8% 이상 감소할 것으로 관측했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INCHEON WEI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uadong Pearl VIII 06/24 06/25 HUADONG Ferry
    New Golden Bridge VII 06/24 06/25 Weidong Shipping
    Hansung Incheon 06/25 06/26 Weidong Shipping
  • BUSAN KEELU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angming Initiative 06/27 06/30 T.S. Line Ltd
    Wan Hai 263 06/27 06/30 Wan hai
    Kmtc Singapore 06/27 07/15 KMTC
  • BUSAN LONG BEAC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Long Beach 06/28 07/08 HMM
    Hyundai Courage 06/30 07/11 Tongjin
    Gerda Maersk 07/03 07/18 MSC Korea
  • BUSAN CAGAYAN DE OR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63 06/27 07/08 Wan hai
    Wan Hai 205 06/30 07/15 Wan hai
    Wan Hai 310 07/02 07/15 Wan hai
  • INCHEON HONG K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ape Nati 06/24 07/01 HMM
    Cape Nati 06/24 07/02 Namsung
    Contship Fox 06/24 07/03 KMTC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