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7 16:18

중일항로 1분기 컨물동량 780.4만t…제자리걸음

중국발 늘고 일본발 줄어…운임은 강세


 
 
중일항로 컨테이너 물동량이 제자리 걸음을 보였다.
 
현지외신에 따르면 1분기(1~3월) 중국과 일본을 오간 컨테이너 물동량은 780만4675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778만4353t에서 0.3% 늘어났다. 중국발 일본행 화물은 2.1% 늘어난 549만9181t, 일본발 중국행 화물은 3.8% 감소한 230만5494t이었다.
 
중국발 물동량은 1월 8%했다가 2월 17% 감소한 뒤 3월에 다시 17% 증가한 186만7000t의 호조를 보였다. 3월 한 달 상위 10개 품목 중 8% 감소한 14만3000t에 머문 채소·곡물·과일·차를 제외하고 모두 성장세를 띠었다.

특히 1위 기계류가 28% 증가한 30만2000t, 3위 철강 제품이 26% 증가한 12만1000t을 기록하는 등 8개 품목은 두 자릿수 증가했다. 화물가액은 18% 증가한 97억8700만달러였다.
 
1월 24% 감소했다가 2월에 22%의 반등을 보였던 일본발 물동량은 3월엔 다시6% 감소한 90만3000t에 머물렀다. 2위 품목인 플라스틱제품이 8% 증가한 16만5000t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띠었을 뿐 주요 화물이 모두 부진을 면치 못했다.

1위 품목인 목재펄프·폐지는 4% 감소한 20만2000t이었다. 지난해 초 증가세를 띠었던 폐지가 올해 기저효과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전체 화물가액은 9% 감소한 69억4700만달러였다.
 
이 항로 운임은 강세를 띠었다. 영국 해운조사기관인 드류리에 따르면 4월 운임지수는 40피트 컨테이너 기준으로 요코하마발 상하이행이 전년 동월 대비 30% 상승한 820달러, 상하이발 요코하마행이 5% 상승한 1080달러였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essa 09/18 10/12 Tongjin
    Seattle Bridge 09/19 10/08 ONE KOREA
    Wan Hai 263 09/19 10/15 Wan hai
  • BUSAN CHIB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Run Xing 09/17 09/20 Taiyoung
    Run Xing 09/17 09/20 Pan Con
    Run Xing 09/18 09/21 KMTC
  • GWANGYANG CHENN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x Kudo 09/21 10/12 Wan hai
    Maersk Shivling 09/22 10/06 CMA CGM Korea
    TBN-WAN HAI 09/23 10/10 Wan hai
  • BUSAN HUANGP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Lantau Bridge 09/18 09/27 Sinokor
    Contship Fox 09/19 09/23 KMTC
    Yangming Initiative 09/19 09/28 T.S. Line Ltd
  • GWANGYANG NINGBO-ZHOUSH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asline Qingdao 09/17 09/19 Pan Con
    Sinokor Yokohama 09/18 09/19 Pan Con
    Sinokor Tokyo 09/18 09/19 CK Line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