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4 10:50

KLM네덜란드항공 CEO, 한국 취항 35주년 기념 방한

기자간담회서 지속가능발전 제시


한국 취항 35주년을 맞아 방한한 피터 앨버스 KLM네덜란드항공 대표이사 겸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30일 서울드래곤시티호텔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속 가능한 발전을 한국 시장에서의 미래 비전과 핵심 키워드로 제시했다. 

1919년 설립 이래 창립 당시의 명칭을 현재까지 사용하는 가장 오랜 역사의 항공사인 KLM네덜란드항공은 1984년 한국에 첫 취항을 시작해 올해로 취항 35주년을 맞았다. 피터 앨버스 대표이사는 “KLM의 지사장으로 2002년부터 2005년까지 한국과 일본을 함께 관할했던 만큼 한국에 대해서는 각별한 관심과 애정을 가진 것이 사실”이라며 “1984년 최초 취항 이후 한국 항공산업의 역동적 발전에 KLM이 함께 할 수 있었던 데 대해 긍지와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덧붙여 “KLM은 지난 35년간 한국 시장에서 고객을 중심에 둔 혁신적 서비스 제공으로 성장해 왔다면 앞으로의 35년은 KLM DNA의 일부인 지속 가능한 발전을 통해 업계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KLM 지속가능성 전략의 핵심은 이산화탄소 및 폐기물 저감을 통해 항공 산업이 환경에 끼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KLM은 세계 최초로 바이오연료 사용 항공편을 운행하며 업계 내 친환경화를 주도해왔다. 특히 최근 KLM은 바이오연료 생산기업인 스카이엔알지와 손잡고 2022년까지 전 세계 최초로 바이오 연료 생산 공장을 설립할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또 KLM은 ‘CO2ZERO’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 역시 비행기의 탄소 배출량을 상쇄하는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지난해 약 8만8000명의 승객으로부터 이산화탄소 4만t을 절감하는 효과를 거두기도 했다.

한편 KLM은 한국 소비자의 편의를 위해 서울-암스테르담 항공편에 한국인 승무원이 탑승하는 것은 물론, 암스테르담 스키폴 국제공항 내 한국인 직원이 상주해 국내 승객의 원활한 환승과 도착, 통역을 돕고 있다. 국내에서 가장 사용률이 높은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을 통해 좌석 선택에서부터 항공권 재예약 및 취소, 초과 수화물 관리 등 고객 문의에 365일 24시간 응대하고 있다. 
 

< 류준현 기자 jhryu@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egasus Peta 09/23 09/25 KMTC
    Doowoo Family 09/23 09/25 Pan Con
    Sunny Iris 09/23 09/28 KMTC
  • BUSAN NAGOY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ky Aurora 09/22 09/25 Dongjin
    Siri Bhum 09/23 09/24 MAERSK LINE
    Pos Tokyo 09/23 09/27 CK Line
  • INCHEON WEI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nsung Incheon 09/22 09/23 Weidong Shipping
    New Golden Bridge VII 09/23 09/24 Weidong Shipping
    Huadong Pearl VIII 09/23 09/24 HUADONG Ferry
  • INCHEON ZHU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span Manila 09/29 10/08 T.S. Line Ltd
    Hansa Breitenburg 09/29 10/10 T.S. Line Ltd
    Navios Vermilion 10/06 10/15 T.S. Line Ltd
  • BUSAN CHITTAG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span Manila 09/26 10/26 Interasia Lines Korea
    Zante 09/27 10/26 Interasia Lines Korea
    Hyundai Tokyo 09/28 10/26 Woosung Maritime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