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0 14:47

마닐라항 장기 적체 컨테이너 해결 나선다

선사들 공컨테이너운송조약(ELSA) 동의


마닐라항을 입출항하고 있는 코스코, SITC, SEALAND 등이 마닐라항의 혼잡과 장기 적체 컨테이너 문제 해결을 위한 공컨테이너운송조약(ELSA)에 동의했다. 

이에 따라 선박이 하역할 때 어느 항만을 불문하고 관계사 선사들의 공컨테이너는 즉시 반출돼야 한다. 

ELSA 협의 전에는 선사들은 자사 공컨테이너만 선박에 선적해 컨테이너 야적장에 공컨테이너 재고가 많았다. 

한편 마닐라항은 화물이 하역 후 해당 선사 CY로 공컨테이너 반납을 하는데 빨라야 2~3일, 길면 1주일 이상씩 걸려 항만 운영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필리핀 관세청, 선사협회, 마닐라항 터미널 관계자들은 마닐라항의 효율적인 사용을 위한 성명서를 발의한 바 있다.  

통관이 완료된 컨테이너는 마닐라항에 오래 정박할 수 없고, 항만 밖의 적재 장소로 이동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러한 노력들로 인해 3월 마닐라 남항은 약 1만TEU 상당의 적체 물량을 해결할 수 있었으며, 항만 혼잡률은 3월 75%에서 5월 54%로 상당히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필리핀항 관계자는 “장기 적체 화물에 대한 조항 덕분에 마닐라 남항의 이용률이 이상적인 수준까지 내려갔다”고 밝혔다. 

< 마닐라=장은갑 통신원 ceo@apex.ph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eung-a Hochiminh 08/26 08/31 Heung-A
    Kmtc Gwangyang 08/26 09/06 Heung-A
    TBN-SEALS 08/26 09/13 SEALS KOREA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eung-a Hochiminh 08/26 08/31 Heung-A
    Kmtc Gwangyang 08/26 09/06 Heung-A
    TBN-SEALS 08/26 09/13 SEALS KOREA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eung-a Hochiminh 08/26 08/31 Heung-A
    Kmtc Gwangyang 08/26 09/06 Heung-A
    TBN-SEALS 08/26 09/13 SEALS KOREA
  • BUSAN XING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tarship Pegasus 08/25 08/28 Dongjin
    Cosco Fos 08/27 08/29 COSCO Shipping Korea
    Isobel 08/27 08/30 Pan Con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eung-a Hochiminh 08/26 08/31 Heung-A
    Kmtc Gwangyang 08/26 09/06 Heung-A
    TBN-SEALS 08/26 09/13 SEALS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