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0 18:40

울산항 4월 ‘컨’ 물동량 전년比 2.8%↑

액체화물, 기저효과 힘입어 10.3% 증가


울산항의 4월 컨테이너 물동량이 전년 동월 대비 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항만공사(UPA)는 울산항의 4월 컨테이너 처리실적이 4만4000TEU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수출물동량이 3.1% 증가한 2만3000TEU, 수입물동량이 1.3% 증가한 2만TEU였다. 환적물동량은 557TEU로 집계됐다.

같은 달 울산항이 처리한 총 물동량은 1604만t으로 지난해 4월보다 8.1% 증가했다. 울산항 최대 물동량을 자랑하는 액체화물은 기저효과로 10.3% 증가한 1300만t을 기록해 전체 물동량의 81.1%를 차지했다.

품목별로 원유는 523만t을 처리해 전년 동월 대비 7% 증가했고, 화학공업생산품은 60.7% 급증한 384만t을 기록했다. 하지만 석유정제품은 12.% 감소한 333만t에 머물렀다. 일반화물은 304만t으로 지난해보다 소폭 줄어들었다. 차량 및 부품이 129만t으로 지난해 4월보다 25.6% 급증한 반면 석탄과 시멘트는 각각 77.4% 29.8% 급감했다. 

올해 1~4월 누계 컨테이너물동량은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한 16만7000TEU로 나타났다. 수출이 3.6% 증가한 8만9000TEU, 수입이 6.1% 증가한 7만6000TEU였다. 환적은 51.5% 급증한 2214TEU로 집계됐다. 

UPA 관계자는 “전년 동월 대비 울산항 물동량이 8.1% 증가했지만 전년 동월 정유사 정기보수로 인한 기저효과로 분석된다“며 ”울산항을 이용하는 정유사와 탱크터미널사를 대상으로 기업 특화 마케팅을 통해 물동량 증대를 위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류준현 기자 jhryu@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egasus Peta 09/23 09/25 KMTC
    Doowoo Family 09/23 09/25 Pan Con
    Sunny Iris 09/23 09/28 KMTC
  • BUSAN NAGOY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ky Aurora 09/22 09/25 Dongjin
    Siri Bhum 09/23 09/24 MAERSK LINE
    Pos Tokyo 09/23 09/27 CK Line
  • INCHEON WEI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nsung Incheon 09/22 09/23 Weidong Shipping
    New Golden Bridge VII 09/23 09/24 Weidong Shipping
    Huadong Pearl VIII 09/23 09/24 HUADONG Ferry
  • INCHEON ZHU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span Manila 09/29 10/08 T.S. Line Ltd
    Hansa Breitenburg 09/29 10/10 T.S. Line Ltd
    Navios Vermilion 10/06 10/15 T.S. Line Ltd
  • BUSAN CHITTAG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span Manila 09/26 10/26 Interasia Lines Korea
    Zante 09/27 10/26 Interasia Lines Korea
    Hyundai Tokyo 09/28 10/26 Woosung Maritime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