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16:21

환경규제 대응 스크러버 3500척 LNG연료선박 300척 돌파

DNV GL, LNG추진선 155척 신규발주


내년 1월부터 전 해역에서 시작되는 황산화물(SOx) 배출 규제에 대응해 LNG(액화천연가스)를 연료로 쓰는 선박들이 빠르게 늘고 있다. 황산화물 저감장치(스크러버)를 설치하는 선박은 3500척을 넘어섰다.

노르웨이독일선급(DNV GL)은 전 세계에서 운항되는 LNG를 연료로 쓰는 선박 수가 총 318척에 달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크루즈선 컨테이너선 탱크선 등 대형선을 중심으로 LNG 엔진 채택이 확산하고 있다. 현재 LNG추진선은 163척이 운항 중이며 155척이 신규 발주됐다. 지금까지 연간 40척 정도에 불과했던 신조 발주 규모는 올해 1~5월에만 40척을 돌파했다.

DNV GL 환경규제 정보 플랫폼 얼터너티브퓨얼인사이트(AFI) 마틴 볼드 책임자는 LNG추진선에 설치된 연료 탱크 용적은 6월 현재 10만㎥이며, 내년 말까지 30만㎥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스크러버를 장착했거나 장착을 결정한 선박은 전 세계에서 3553척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제조사들이 성약 사실을 정확히 보고하지 않기 때문에 이보다 많을 수 있다고 볼드는 추정했다.

올해 2000척이 설치를 마치면 3000척의 선박이 스크러버를 달고 세계 해상을 항해할 거란 전망이다.

다만 현존선에 장치를 부착하는 개조공사가 복잡한 공정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내년 1월 규제 시작 전까지 일부 선박은 공사를 마치기 어려울 것으로 관측됐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egasus Peta 09/23 09/25 KMTC
    Doowoo Family 09/23 09/25 Pan Con
    Sunny Iris 09/23 09/28 KMTC
  • BUSAN NAGOY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ky Aurora 09/22 09/25 Dongjin
    Siri Bhum 09/23 09/24 MAERSK LINE
    Pos Tokyo 09/23 09/27 CK Line
  • INCHEON WEI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nsung Incheon 09/22 09/23 Weidong Shipping
    New Golden Bridge VII 09/23 09/24 Weidong Shipping
    Huadong Pearl VIII 09/23 09/24 HUADONG Ferry
  • INCHEON ZHU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span Manila 09/29 10/08 T.S. Line Ltd
    Hansa Breitenburg 09/29 10/10 T.S. Line Ltd
    Navios Vermilion 10/06 10/15 T.S. Line Ltd
  • BUSAN CHITTAG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span Manila 09/26 10/26 Interasia Lines Korea
    Zante 09/27 10/26 Interasia Lines Korea
    Hyundai Tokyo 09/28 10/26 Woosung Maritime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