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5 17:47

부산신항 서컨테이너부두, 전면 수역 준설공사 착수

면적 791만㎡에 240억 투입 2021년 6월 준설 완료


해양수산부는 부산신항 서컨테이너부두 개장에 맞춰 4000TEU급 이상의 대형 컨테이너선 입·출항 및 접안이 가능하도록 27일부터 ‘부산항 신항 개발(2단계) 준설공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신항 서컨테이너부두는 2-5단계 1.05km(3선석) 2-6단계 0.7km(2선석)로 조성되며, 각각 2021년 12월 2025년 12월에 마무리된다. 이번 증심 준설공사는 791만㎡ 면적으로 오는 2021년 6월까지 진행되며 총 240억원이 투입된다. 

 


해수부는 연간 컨테이너 200만TEU 이상을 처리할 수 있는 부산신항 서컨테이너부두 2-5단계를 2022년 상반기에, 130만TEU 이상을 처리할 2-6단계를 2026년에 개장해 신항 컨테이너 처리능력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그러나 대형 컨테이너선이 부두 해상을 안전하게 항행하기 위해서는 적정 수심을 확보하기 위한 준설이 시급했다. 해수부는 이번 준설작업으로 현재 4~7m인 서컨테이너부두 전면 수심을 17m까지 확보할 계획이다. 

 
     

해수부 오운열 항만국장은 “준설을 적기에 완료하여 서컨테이너부두에 입·출항하는 대형 컨테이너선의 안정적인 기항여건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부산신항의 국제적인 경쟁력이 높아지고, 부산신항이 동북아 물류허브항만으로서 지위를 확고히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류준현 기자 jhryu@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ANTWERP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rave 11/15 12/21 Evergreen
    Honolulu Bridge 11/19 12/31 ONE KOREA
    Al Dahna 11/21 01/03 FARMKO GLS
  • BUSAN TOKY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egasus Pacer 11/14 11/16 Pan Ocean
    Pos Tokyo 11/14 11/18 Pan Con
    Pos Tokyo 11/15 11/18 KMTC
  • BUSAN NOVOROSSIYS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Hamburg 11/15 12/24 ZIM KOREA LTD.
    Cma Cgm Volga 11/17 01/01 FESCO
    Msc Danit 11/21 12/31 MSC Korea
  • BUSAN FELIXSTOW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rave 11/15 12/22 Evergreen
    Msc Nela 11/19 12/27 Tongjin
    Ever Breed 11/22 12/29 Evergreen
  • BUSAN SOUTHAMPT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Marco Polo 11/20 12/22 OOCL Korea
    Mol Treasure 11/20 12/26 ONE KOREA
    Al Dahna 11/21 12/26 FARMKO GLS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