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11:05

일본조선, 17년만에 수주잔량 최저치 ‘일감절벽 현실화’

선주사 신조선가 상승에 중고선 투자로 선회


 
일본 조선업계가 급격한 일감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일본선박수출조합에 따르면 5월 말 현재 일본 조선업계 신조선 수주잔량은 482척 2385만t(총톤수)으로, 2002년 이후 17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일본 조선 수주실적은 2000년대 초반까지 바닥권을 이어가다 해운 시황 상승과 함께 빠른 상승세를 탔다. 하지만 최근 몇 년 간 해운불황이 이어지면서 일감 부족현상이 표면화되는 모습이다.
 
납기 일정은 올해 223척 1164만t, 내년 203척 986만t, 2021년 53척 219만t, 2022년 3척 14만t 순이었다. 2021년 이후 일감이 바닥을 드러내는 셈이다.

일본 조선업을 이끌던 자국 선사의 발주가 정체를 보이는 데다 해외 수주도 둔화된 게 실적 부진의 원인이다. 해운시장 불황으로 용선료가 하락세를 이어지고 있지만 환경 규제와 강재가격 상승으로 오히려 신조선가는 상승세를 띠면서 선주들이 투자를 망설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일본수출조합은 “초대형 유조선(VLCC)만 하더라도 새롭게 짓는 것보다 중고선 인수가 상대적으로 낫다는 시장의 판단으로 신조 수요가 부진한 상황”이라고 말했다고 일본해사신문이 보도했다.

영국 클락슨에 따르면 지난해 6월 현재 신조선가는 MR(중형)급 석유제품운반선 3650만달러, 파나막스 벌크선 2800만달러를 기록했다. 벌크선 시황이 바닥권을 보였던 2016~2017년보다 350만~400만달러 상승했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GWANGYANG KOB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eung-a Jakarta 07/19 07/22 Namsung
    Heung-a Jakarta 07/19 07/22 Pan Ocean
    Heung-a Jakarta 07/19 07/22 Sinokor
  • PYEONGTAEK XING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acific Carrier 07/19 07/21 Dong Young
    Pacific Carrier 07/19 07/21 Doowoo
    Pacific Carrier 07/19 07/21 Sinokor
  • PYEONGTAEK XING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acific Carrier 07/19 07/21 Dong Young
    Pacific Carrier 07/19 07/21 Doowoo
    Pacific Carrier 07/19 07/21 Sinokor
  • BUSAN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Shidao 07/18 07/25 SITC
    Wan Hai 263 07/18 07/26 Wan hai
    Moonchild 07/19 07/24 CK Line
  • BUSAN MONTEVIDE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ol Beauty 07/21 09/02 ONE KOREA
    San Vicente 07/24 09/10 ONE KOREA
    San Vicente 07/24 09/10 HMM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