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6 15:58

올 상반기 인천항 이용여객 사상 첫 100만명 돌파

올해 말 200만명 달성 청신호


올해 상반기 인천항을 이용한 여객 수가 역대 최초로 100만명을 넘어섰다.

인천항만공사(IPA)는 올해 6월까지 인천항 여객터미널 이용여객을 분석한 결과 100만2000명으로 인천항 개항 이래 최초로 상반기 1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우선 국제여객(크루즈 포함)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65.4% 증가한 54만5000명으로 집계됐다.

IPA는 산둥성을 중심으로 한 중국 정부의 단체관광 해제 조치, 3만t급 이상의 대형 국제카페리의 잇따른 운항개시와 다양한 이벤트 등의 유치노력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인천항 여객분석 통계



연안여객의 경우 15.1% 증가한 46만7000명을 기록, 양호한 기상에 따른 운항횟수 증가, 다양한 해양관광상품 개발, 지자체의 운임지원 제도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IPA 남봉현 사장은 “이번 상반기 100만명 돌파는 인천항 개항 이래 의미있는 성과”이며, “대내외 양호한 제반 여건과 맞물려서 선사를 비롯한 인천광역시, 인천관광공사 등 민·관·공이 합심해 다양한 상품개발 및 유치노력이 이뤄낸 소중한 성과”라면서, “이제부터는 양적인 성장에 걸맞게 연안터미널 편의시설(대합실, 주차장) 확충노력 등 고객 서비스 질 개선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GWANGYANG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ontship Fox 08/22 08/28 Pan Ocean
    Contship Fox 08/22 08/29 Namsung
    Contship Fox 08/22 08/29 Sinokor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ontship Fox 08/22 08/28 KMTC
    Yangming Initiative 08/22 08/31 T.S. Line Ltd
    Maliakos 08/22 09/03 T.S. Line Ltd
  • INCHEO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10 08/24 09/03 Wan hai
    Maliakos 08/25 09/03 T.S. Line Ltd
    Kmtc Ulsan 08/25 09/05 T.S. Line Ltd
  • GWANGYANG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ontship Fox 08/22 08/28 Pan Ocean
    Contship Fox 08/22 08/29 Namsung
    Contship Fox 08/22 08/29 Sinokor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ontship Fox 08/22 08/28 KMTC
    Yangming Initiative 08/22 08/31 T.S. Line Ltd
    Maliakos 08/22 09/03 T.S. Line Ltd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