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16:23

머스크 복합운송서비스 부산-상트페테르부르크 14일만에 주파

복합운송서비스 첫 시범운송 성공


우리나라 부산에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까지 단 14일 만에 주파할 수 있는 복합운송서비스가 첫 시범운송에 성공해 눈길을 끌고 있다. 

덴마크 머스크는 해상과 철도를 결합한 AE19 서비스의 첫 시범운송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머스크는 지난 7일 폴란드 그단스크항에서 국내외 고객, 코트라, 선사·항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AE19 서비스의 성공적인 운송을 축하하는 행사를 가졌다.

AE19은 부산 상하이 요코하마 등 아시아 주요 항만에서 러시아 극동의 보스토치니항을 해상으로 연결한 후 대륙 간 철도 운송을 통해 상트페테르부르크까지 러시아를 횡단하는 서비스다. 보스토치니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까지 10일 만에 주파할 수 있으며, 역내 운송을 통해 유럽의 주요 항만을 이어 경쟁력 있는 운송시간을 제공해 정시성·신속성·경제성 등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는 강점을 갖췄다. 

타 대륙횡단열차 서비스가 국경을 지날 때 발생하는 정체가 없어 아시아-유럽서비스의 기존 운항 시간을 절반으로 단축시킴으로써 빠른 운송과 물류비 절감을 원하는 화주들에게 새로운 옵션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우리나라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선적지에서 브레머하펜과 발틱 등의 인접 국가로 화물을 더욱 빠르게 수송할 수 있다는 점은 이 서비스의 또 다른 강점으로 꼽힌다.

 
 

머스크 즈솔트 카토나 동유럽 본부장은 “AE19은 현재 머스크의 아시아-유럽 해상 서비스와 더불어 신속한 운송을 목적으로 하는 아시아, 러시아 및 유럽 고객들에게 가격 경쟁력뿐만 아니라 빠른 운송시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주요 고객인 판토스 김경찬 차장은 “AE19 서비스는 비용과 효용의 양쪽 측면을 모두 만족시키며 동유럽 물류에 새로운 대안으로 부상할 것을 믿는다”며 “머스크와 지속적인 협력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머스크 관계자는 “이번 운송의 경험을 바탕으로 9월부터 정기 운행을 준비하고 있다”며 “폴란드를 비롯한 체코 및 슬로바키아에 거점을 둔 한국 고객사로부터 많은 관심과 문의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INCHEON MANIL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WAN HAI 09/21 10/04 Wan hai
    TBN-WAN HAI 09/21 10/05 Wan hai
    Maliakos 09/22 10/03 T.S. Line Ltd
  • BUSAN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sl Aqua 09/20 09/24 Dongjin
    Kmtc Tokyo 09/20 09/25 CK Line
    Kmtc Tokyo 09/20 09/26 KMTC
  • BUSAN CHENN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ez Canal 09/20 10/09 CMA CGM Korea
    Suez Canal 09/20 10/11 Interasia Lines Korea
    Suez Canal 09/20 10/11 T.S. Line Ltd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Shivling 09/20 10/10 CMA CGM Korea
    Maersk Shivling 09/20 10/12 Woosung Maritime
    Suez Canal 09/20 10/18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PORT QASIM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Shivling 09/20 10/15 CMA CGM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