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09:34

대만 완하이라인 2분기 정시도착율 ‘세계 1위’

글로벌 컨선사 평균 도착율 80.1%…8.2%p↑


대만 완하이라인이 선박 운항 정시도착율이 가장 뛰어난 선사 자리에 올랐다.

덴마크 해운분석기관 시인텔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글로벌 컨테이너선사들의 평균 정시도착율은 전년 대비 8.2%포인트(p) 상승한 80.1%로 집계됐다. 가장 높은 정시율을 기록한 선사는 완하이라인으로 전년 대비 9.9%p 오른 78.3%를 기록했다.

2위 자리는 에버그린이 차지했다. 에버그린의 정시 도착율은 77.4%로 집계됐다. 뒤이어 머스크가 77.1%를 기록했다. 국적선사인 현대상선은 72.1%를 기록하며 10위에 자리했다.

정시 도착율이 뒤떨어지는 선사로는 PIL ONE 하파크로이트 양밍해운이 거론됐다. 네 선사는 60%대의 도착율을 기록, 각각 12~15위를 차지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얼라이언스의 경우, 2M의 평균 정시 도착율은 전년 대비 16.4%p 개선된 80.2%로 나타났다. 디얼라이언스와 오션얼라이언스는 전년 대비 각각 10.1%p 4.6%p 개선된 68.3% 77.2%를 기록했다.

지난해와 비교해 두 자릿수의 도착율 증가세를 보인 선사는 함부르크수드 현대상선 짐라인 하파크로이트였다. 함부르크수드는 14.2%p, 현대상선은 13.7%p 오른 정시 도착률을 달성했다.

현대상선은 지난 6월 전월 대비 8%p 상승한 91.8%의 도착률을 기록하며 세계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INCHEON MANIL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WAN HAI 09/21 10/04 Wan hai
    TBN-WAN HAI 09/21 10/05 Wan hai
    Maliakos 09/22 10/03 T.S. Line Ltd
  • BUSAN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sl Aqua 09/20 09/24 Dongjin
    Kmtc Tokyo 09/20 09/25 CK Line
    Kmtc Tokyo 09/20 09/26 KMTC
  • BUSAN CHENN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ez Canal 09/20 10/09 CMA CGM Korea
    Suez Canal 09/20 10/11 Interasia Lines Korea
    Suez Canal 09/20 10/11 T.S. Line Ltd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Shivling 09/20 10/10 CMA CGM Korea
    Maersk Shivling 09/20 10/12 Woosung Maritime
    Suez Canal 09/20 10/18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PORT QASIM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Shivling 09/20 10/15 CMA CGM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